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흙수저가 금수저 낳는 건 이젠 ‘하늘의 별따기’
 
학력·직업 세습 갈수록 심화

한국보사연, 세대별 학력·직업 분석
아버지-자녀 단순노무직인 비율
민주화 세대 2배·정보화세대는 5배
젊은 세대일수록 부모 배경에 영향
“계층고착화가 사회통합 저해요인
기회평등위해 비정규직 차별줄여야”
산업화·민주화 세대를 거쳐 최근 정보화 세대로 올수록 학력과 직업, 계층에 따른 대물림이 더욱 공고해지면서 우리 사회의 사회이동 가능성이 매우 낮아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공교육을 강화하고 정규직·비정규직 임금 격차를 줄이는 등 사회통합적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뒤따랐다.

 

Image3.jpg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여유진·정해식 박사팀은 ‘사회통합 실태진단 및 대응방안Ⅱ’ 연구보고서에서 “우리 사회의 사회통합과 사회이동의 관계를 심층적으로 분석한 결과, 학력, 직업, 계층에 따른 고착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산업화 세대보다 민주화 세대를 거쳐 최근의 정보화 세대로 들어서면서 이런 계층의 세습과 고착화가 강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화 세대는 1940년생~1959년생, 민주화 세대는 1960년생~1974년생, 정보화 세대는 1975년생~1995년생을 가리킨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2015년 6~9월 전국의 만 19살 이상~75살 이하 남녀 4052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벌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젊은층 사이에 회자되고 있는 ‘금수저 흙수저론’을 실증적으로 확인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분석 결과, 아버지의 학력이 높을수록 본인의 학력도 높게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아버지의 학력이 중졸 이하인 경우 본인의 학력도 중졸 이하인 비율이 16.4%에 이르렀고, 아버지의 학력이 고졸 이상이면서 본인 학력이 중졸 이하인 비율은 거의 0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아버지가 대학 이상의 고학력자의 경우, 자녀도 대학 이상의 고학력인 비율이 산업화, 민주화, 정보화 세대에서 각각 64.0%, 79.7%, 89.6%로, 최근 세대로 올수록 고학력 아버지의 자녀가 고학력일 확률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버지의 직업 5개 직군(단순노무직, 숙련기능직, 서비스판매직, 사무직, 관리전문직)과 아들의 직업 간 교차분석을 해본 결과, 정보화 세대의 단순노무직 비율은 1.9%였는데 아버지가 단순노무직인 경우에는 9.4%로 약 5배에 달했다. 민주화 세대에는 이 비율이 16.3%로 평균(7.8%)의 2배 정도였다. 관리전문직 아버지를 둔 아들이 관리전문직인 비율도 민주화 세대에서는 56.4%로 평균(23.3%)의 약 2배에 이르렀고, 정보화 세대에서는 37.1%로 역시 평균(18.2%)의 2배 정도였다.

 

15살 무렵 본인의 주관적 계층(하층, 중하층, 중간층, 중상층, 상층)과 현재 주관적 계층 간의 교차분석 결과에서는, 특히 정보화 세대에 이르러 아버지가 중상층 이상일 때 자식 또한 중상층 이상에 속할 확률은 아버지가 하층이었던 경우 자식이 중상층 이상이 될 확률보다 거의 무한대로 더 높았다. 이는 근년 들어서 중상층과 하층에서의 계층 고착화가 매우 심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일정 이상의 상향 이동은 사실상 매우 힘든 상황이 돼가고 있다는 뜻이라고 보고서는 풀이했다.

 

보고서를 보면, 산업화 세대에서는 본인의 학력이 임금에 영향을 주는 변수일 뿐, 부모의 학력과 계층은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화 세대에서는 부모의 학력이 본인 학력과 더불어 임금 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확인됐으며, 정보화 세대로 오면 부모의 학력과 함께 가족의 경제적 배경이 본인의 임금 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계층고착화와 낮은 사회이동은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동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기회의 평등을 제고하기 위해 사교육 격차를 축소할 교육비 지원 정책과 공교육 정상화 정책을 펴야 하고, 결과의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불합리한 차별 시정 등 노동시장에서 공정한 분배가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을 대폭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곤 기자 goni@hani.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삶의 질 더딘 개선…건강·주거·고용·임금은 평균 밑돌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3.17 115
158 육아휴직 여성 43.4%, 복직 1년 안에 그만뒀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3.17 149
157 대학 졸업까지 자녀 1명 양육비 4억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3.17 272
156 [사교육비 양극화 심화] 최상위층 44만원·최하위층 5만원…격차 무려 9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3.17 127
155 실질소득 7년 만에 감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27 113
154 홀로된 부모 걱정에 '홈CCTV 시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27 145
153 “정부 출산율 목표, 현실성 떨어져 재검토돼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13 141
152 잡지가 '노숙인의 꿈' 집 만들어줬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13 129
151 가계소득 50% 늘때 기업소득은 130% 늘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13 102
150 장하성 “나라 잘되면 나도 잘산다는 믿음 배신당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13 148
149 "뭣이 중헌디"··· 다시 그린 '대한민국 출생지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10 141
148 국민연금 홈페이지서 ‘주택연금’확인 가능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08 174
147 노동시간 수년 새 되레 늘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2.03 97
146 “보름동안 사흘밖에 일 못해” 불황에 저소득층부터 무너진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29
145 일자리 감소 직격탄 “불황에 공공근로 구하기도 힘들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92
144 일해도 '푼돈'… 65세 이상 노인 빈곤율 62%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42
143 노인 빈곤율 5년새 최고치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53
142 슬럼화 단독주택 부산시 통합관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74
141 부산 중구 '생활임금 조례' 통과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24 174
140 ‘소비 부진’ 팍팍한 살림살이가 성장률 전망 하락 이끌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17 10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