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조회 수 2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남녀 연금격차 줄이려면

“출산크레딧·두루누리 사업 확대” 
장기적으론 일자리 격차 해소해야
남녀간 국민연금 격차를 줄이려면 노동시장에서의 남녀 일자리 격차 해소라는 장기적 해법을 추진하는 한편, 단기적으로는 출산크레딧, 두루누리사업, 유족·분할연금제도 등 여성·저임금 노동자의 연금 가입을 지원하는 정부 정책들을 확대·개선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제안했다.

 

2008년 도입된 출산크레딧은 출산과 양육으로 직장을 휴직하거나 그만둔 여성 연금가입자들에게 정부가 일정 기간 연금 가입기간을 늘려줌으로써 연금액을 올려주는 제도다. 현재는 둘째 자녀 이상을 둔 여성 국민연금 가입자나 가입자였던 이들에게 적용되는데, 둘째 아이는 12개월, 셋째 아이부터는 18개월씩 최장 50개월을 국민연금 가입기간으로 가산해준다. 애초에는 저출산 대책 중 하나로 시작됐지만, 결과적으로 남녀간 연금 격차를 다소 낮추어주는 효과가 있다.

 

 

출산·육아로 경력단절 여성에
연금가입기간 가산해주는 제도
현재는 둘째아이부터 적용돼

 

 

재혼하면 못받는 유족연금도
받을 수 있도록 개선 필요

 

 

하지만 자녀가 하나인 경우에는 혜택이 전혀 없다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가임기의 여성이 낳는 아이 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이 1.2명 수준인 상황을 고려하면, 많은 여성들은 혜택을 받지 못한다. 윤홍식 인하대 교수는 “유럽 복지 선진국에서는 대체로 자녀 1명당 2~3년의 연금 납입기간을 인정해준다”며 “우리나라도 첫째 자녀부터 혜택을 주는 쪽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하고 있는 두루누리사업도 남녀간 연금 격차를 줄여주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사업은 저임금 노동자의 사회보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국민연금과 고용보험 보험료의 50%를 정부가 지원해주는 것이 주 내용이다. 국민연금의 경우, 10인 미만 사업에 종사하는 월평균 보수 140만원 미만인 노동자에게 연금보험료의 절반을 지원해주고 있다. 여성만 겨냥한 사업은 아니지만 10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하는 저소득 노동자의 상당수가 여성이기에 여성의 연금수급권을 강화하는 제도로 기능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사업 또한 예산과 수혜 범위가 매우 적다는 것이 문제다. 현재 연평균 80만명 정도의 노동자만 이 제도에 의해 사회보험료를 지원받고 있지만 국민연금 사각지대를 해소하기에는 아주 작은 규모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에 가입해 보험료를 내고 있는 이들은 1671만명(공적연금 포함)으로 18~59살 인구의 50.7% 정도에 그치고 있다.

 

여성에게 불리한 국민연금제도 문제 조항에 대한 개선도 필요하다. 개선이 필요한 대표적 문제는 유족연금이다. 남편이 사망하면 여성 배우자는 유족연금을 받게 되는데, 문제는 재혼할 경우 받지 못한다는 것이다. 선진국에서는 일부 또는 일시금으로 이를 지급받는다. 이혼할 때 보험료 납부기간에 해당하는 국민연금을 산정해 이를 나누는 분할연금제도는 2007년 이전까지만 해도 유족연금처럼 재혼하면 받을 수 없었으나 법 개정으로 현재는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 10일 발표된 제3차 고령사회기본계획에서 분할연금청구권을 공무원연금과 사학연금으로 확대한 것이나 경력단절 여성의 추후 납부를 허용한 것 등은 여성의 연금수급권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욱 건양대 교수는 “성별 연금 격차를 줄이기 위해선 두루누리사업이나 출산크레딧 제도를 지금보다 더 강화하는 것과 함께, 불리한 노동여건이 부족한 연금 수급으로 이어지는 상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근본적 정책대안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창곤 기자

 

 

 
 
?

  1. 50대 이상 취업자 1000만 시대…10년만에 배가량 늘어

    50대 이상 취업자 1000만 시대…10년만에 배가량 늘어 인구구조 변화·기대여명 증가…은퇴 후에도 노후준비 분주 - 취업자 10명 중 4명꼴 - 생계형 일자리 대부분 - 고용 질적 개선 목소리 50대 이상 취업자 수가 가파르게 늘면서 사상 처...
    Date2016.11.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20
    Read More
  2. 미혼 남녀 직장인 "기혼보다 더 행복"

    미혼 남녀 직장인 "기혼보다 더 행복" 서울 통근 직장인 26만명 분석…행복지수 순위 10년만에 역전 - 고소득 워킹맘 가장 불행해 미혼 남녀가 결혼한 남녀보다 더 행복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위스콘신대 진장익·김단야 박사...
    Date2016.11.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54
    Read More
  3. No Image

    노년층 비정규직 비율 10년 새 배 이상 급증

    노년층 비정규직 비율 10년 새 배 이상 급증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노인 빈곤율 1위라는 불명예를 계속 이어갈 전망이다. 노년층 비정규직이 최근 10년 새 2배 이상 급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
    Date2016.11.0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36
    Read More
  4. 근로자 10명 중 3명 비정규직, 평균월급 정규직 절반에 불과

    근로자 10명 중 3명 비정규직, 평균월급 정규직 절반에 불과 비정규직 644만 명 넘어서…시간제 근로자 늘어난 영향 비정규직 근로자가 640만 명을 돌파하고 비중도 확대됐지만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임금 등 격차는 더 커지는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Date2016.11.0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37
    Read More
  5. No Image

    취약계층 돕는 '부산형 사회연대은행' 추진

    부산에 기반을 두고 사회적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부산형 사회연대은행' 설립이 추진된다. 부산경실련 등 시민단체와 학계·전문가들은 은행 설립을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 팀을 꾸리고 재원 마련 등에 나서 내년 상반기 안으로 은행 운영을 시작...
    Date2016.11.0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32
    Read More
  6. “최저임금 미만 노동자 열 중 3명만 저소득 가구 구성원”

    “최저임금 미만 노동자 열 중 3명만 저소득 가구 구성원” 윤희숙 KDI 연구위원 연구…근로장려금 확충·맞춤형 일자리 지원 강화 필요 이병희 노동연 연구위원 반박… “최저임금, 빈곤 억지력 여전히 커” 최저임금 ...
    Date2016.09.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09
    Read More
  7. No Image

    우리나라 노인 소득 불평등, OECD 최고 수준

    우리나라 노인 소득 불평등, OECD 최고 수준 우리나라 노인의 소득 불평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최고 수준으로 나타나면서 소득 보전 등 노인 불평등을 줄이려는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노동연구원의 '고령층 고용구...
    Date2016.09.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11
    Read More
  8. No Image

    부산시가 복지사각 2000가구 생계급여

    부산시가 복지사각 2000가구 생계급여 市, 비수급 빈곤층 대상으로 내달 자체 기초보장제 시행 - 4인 가구 월 최대 52만여 원 - 2020년까지 3200가구 확대 '부산형 기초보장제도'가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정부 복지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Date2016.09.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59
    Read More
  9. 2017년 예산안 확정

    저출산·고령화·경기둔화 대응까지…2017년 예산안 ‘선택과 집중’ [2017 예산] 복지예산 5.3% 늘려 130조원 돌파 자연증가분이 절반 가까이 차이…저소득층 대응은 ‘선방’ 그칠 듯 일자리 예산 17조5000억원...
    Date2016.09.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625
    Read More
  10. OECD 통계로 본 한국 예산…기업엔 퍼주고 복지엔 쥐꼬리

    OECD 통계로 본 한국 예산…기업엔 퍼주고 복지엔 쥐꼬리 국가간 예산 비교해 보니… 복지 예산은 OECD 회원국 중 꼴지 산업 예산은 OECD 평균 웃돌아 우리나라 예산은 다른 나라에 견줘 어느 수준일까? 복지 예산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
    Date2016.09.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98
    Read More
  11. [부산일보 특집기사] 집 없는 부산 청춘들

    [집 없는 부산 청춘들-프롤로그] 급증하는 청년 가구 주거비에 신음 부산의 청년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주거 문제가 청년의 발목을 잡는 질곡이 되고 있다. 부산시에 따르면 2010년 29만 902가구(전체의 23.39%)였던 1인 가구 수는 2016년 48만 2644가구(전체...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531
    Read More
  12. No Image

    한국 노동시간 OECD 2위…임금은 중하위권 수준

    한국 노동시간 OECD 2위…임금은 중하위권 수준 OECD 평균보다 2달, 미국보다 1.8달, 독일보다 4.2달 더 일하는 셈 우리나라 취업자 1인당 연간 평균 노동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2번째에 이를 정도로 긴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에 연간 평균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46
    Read More
  13. No Image

    “50살 이상 재취업시 임금수준, 이전보다 27% 하락”

    “50살 이상 재취업시 임금수준, 이전보다 27% 하락” 고용정보원 권혜자 박사 분석 결과 직장 10년이상 근무자는 절반이상 떨어져 재취업 업종, 경비 등 단순노무직 많은 탓 실직했다 6개월 안에 재취업하는 50살 이상 중고령 임금노동자의 경우엔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21
    Read More
  14. 은둔자형? 일중심형?…은퇴 뒤 당신의 여가생활은 어떤 유형?

    은둔자형? 일중심형?…은퇴 뒤 당신의 여가생활은 어떤 유형? <보건사회연구> 최신호 보고서 사회역할, 경제력, 가족관계 등 따라 여가인식 8가지 유형으로 구분돼 ‘사람들에게 내놓을 명함이 없이는 모임에 나가고 싶지 않다.’(은둔자형)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51
    Read More
  15. No Image

    가계부 쪼들릴때 가장 먼저 교육비 줄인다

    가계부 쪼들릴때 가장 먼저 교육비 줄인다 산업연구원 소득변화 지출 분석, 소득 중하위권일수록 두드러져 소득이 줄었을 때 가계에서 가장 많이 지출을 줄이거나 반대로 소득이 늘었을 때 가장 많이 지출을 늘리는 항목은 교육비였다. 이런 현상은 소득 수준...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04
    Read More
  16. No Image

    일본 보다 2개월 더 일하고 300만 원 덜 받는 한국인

    일본 보다 2개월 더 일하고 300만 원 덜 받는 한국인 OECD 2016 고용동향 발표 - 한국 연간 노동시간 2113시간 - 34개국 중 2위 최상위권 불구 - 임금은 3만3110달러 중하위권 우리나라 취업자의 노동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두 번째로 길지만, 임...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46
    Read More
  17. "부산 한계마을 막으려면 맞춤형 인구전략 세워야"

    "부산 한계마을 막으려면 맞춤형 인구전략 세워야" 재생사업 대상지 70% 인구감소…10% 이상 줄어든 곳 11% 달해 - 중남부권은 모든 洞 '상승' 없어 - "총괄 지원센터 설치 등 필요" 부산지역 근린재생사업 대상지의 70%가 마을의 활력을 불어넣...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82
    Read More
  18. No Image

    2030년 부산 9개동 65세 이상 절반…공동체 위협

    2030년 부산 9개동 65세 이상 절반…공동체 위협 고령화 부산 14년후 '한계마을' 9곳 65세 이상 인구가 절반 넘어…지역 공동체 기능 붕괴 위기, 55세 이상 과반 읍면동 52% 핵심 가임여성 급격히 줄어…165곳 20%도 못 미칠 전망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91
    Read More
  19. "내년 최저임금 못 받는 근로자 313만 명"

    "내년 최저임금 못 받는 근로자 313만 명" 한국은행, 올해보다 11.8% 증가 - 솜방망이 처벌속 적발 감소 - 업종별 차등화 등 개선해야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는 근로자가 내년에 300만 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에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85
    Read More
  20. "10년 뒤 초고령사회 오면 한국 GDP 8% 하락"

    "10년 뒤 초고령사회 오면 한국 GDP 8% 하락" 한국경제연구원 상관관계 분석 - 고령화율 1% 높아질때마다 - GDP 약 0.97%씩 감소 추정 - 고령화율 35% 예상되는 2050년 - 2014년 보다 22% 하락 전망 - 노동유연화로 고용률 제고 강조 갈수록 심화되는 고령화 ...
    Date2016.08.22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3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