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조회 수 295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 세금부담 너무 낮아…서민·중산층도 증세 필요”
 
조세재정연구원 보고서

소득세 실효세율 OECD 1/3 수준
보편적 과세로 복지재원 확보해야
우리나라 모든 소득계층에서 소득세 실효세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에 견줘 턱없이 낮다며 늘어나는 복지재원을 확보하려면 고소득층뿐 아니라 서민·중산층의 소득세 인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국책연구기관에서 나왔다. 정부는 증세를 통한 세입확충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지만, 학계에서는 구체적인 세목을 놓고 증세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00512115101_20160107.jpg소득 수준별 실효세율 비교
 
6일 안종석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낸 ‘소득세 부담수준의 결정요인 분석’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 소득세 실효세율이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오이시디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기준으로 소득이 평균임금의 절반(50%)인 사람한테 적용되는 소득세 실효세율이 0.5%인데 견줘 오이시디 평균은 5.1%였다. 예컨대 한국과 오이시디의 월 평균임금이 각각 200만원과 300만원이라면 이의 절반을 버는 한국인은 실제 내는 소득세가 5천원(100만원×0.5%)에 그치는 반면, 오이시디 회원국 국민은 7만6천원(150만원×5.1%)이라는 뜻이다. 실효세율은 소득(세전)에서 세금(국세와 지방세)이 차지하는 비중으로, 실질적인 세금 부담 정도를 보여주는 지표다.

 

평균임금(100%)을 받는 계층도 우리나라는 소득세 실효세율이 2.9%인데, 오이시디 평균은 10.1%로 차이가 난다. 이런 격차는 평균임금 이상을 받는 고소득층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소득세 비중이 3.7%(2012년 기준)로 오이시디 평균(8.6%)보다 현저히 낮은 것도 이처럼 실효세율이 낮은데서 비롯된다. 안 연구위원은 “앞으로 복지지출 확대로 세수증대가 절실하다. 소득세는 세수 증대시 우선적으로 확충해야 할 세목”이라며 “소득세 실효세율을 올릴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서민·중산층에 대해서도 실효세율을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두드러진다. 세금을 깎아주는 각종 공제제도로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는 직장인 과세 미달자가 전체 근로소득 납세의무자의 48%(802만3000명)를 차지하고 있다. 안 연구위원은 저소득구간 실효세율이 특히 낮은 것은 근로소득공제와 근로소득 세액공제, 낮은 최저세율을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 세금공제로 전체 근로소득의 약 60%는 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는다. 또 우리나라 소득세 최저세율은 6%로 오이시디 평균(15%)보다 절반 이상 낮다. 안 연구위원은 “복지재원을 위한 세입확충을 하려면 고소득층을 넘어 보편적 과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종/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촘촘한 보호대책으로 노인학대 예방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0
68 지역복지 격차 줄일 전문기구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4
67 일하는 젊은층, 은퇴 연금 수령층보다 실질소득 적어…가난한 밀레니얼 세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78
66 덜버니 덜쓰는 2030 가구 소득·지출 증가율 처음으로 마이너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68
65 OECD중 한국 여성 임금격차 꼴찌, 고용률 하위, 승진율 바닥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393
64 ‘계층 사다리’ 열 중 두 가구만 올라갔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26
63 빈곤계층 10명 중 4명 5대 소득보장 혜택 ‘0’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0
62 청년 임금 불평등, 기업간 초임 격차부터 좁히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3
61 부모 경제력이 임금(1975~1995년생)에 영향…단순노무직 대물림 비율은 5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451
60 흙수저가 금수저 낳는 건 이젠 ‘하늘의 별따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291
59 억만장자 62명 재산=36억명 재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285
58 “OECD 20년간 소득불평등 악화로 경제성장 8.5% 감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410
57 부산 시민들 경제 행복감 낮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36
56 부모 경제력 따라 10평 빌라 - 30평 아파트…‘흙신혼-금신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565
55 청년실업률 9.2% ‘역대 최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28
54 작년 고용시장 특징, 청년 고용률 상승·핵심 노동층 축소, 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74
53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가장 '늙은 도시' 부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59
52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나는 흙수저지만 내 자식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82
51 본인 연금내랴 부모 봉양하랴…자녀세대, 매달 20만원 ‘이중부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68
» “한국 세금부담 너무 낮아…서민·중산층도 증세 필요” file admin 2016.01.07 2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