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ECD 20년간 소득불평등 악화로 경제성장 8.5% 감소”
 
 
성장 발목잡는 불평등

‘불평등·성장 관계’ 보고서 펴내
1980년대 이후 OECD국 지니계수
평균 0.03p 높아지며 불평등 심화
정치 불안·투자감소로 이어져

“조세·고용·교육 등 다각대책 필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회원국들의 지니계수가 1980년대 이후 20년간 평균 0.030포인트 높아진 게 국내총생산(GDP)을 8.5%가량 감소시켰다고 추정했다. 이는 소득불평등 심화가 경제성장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명제가 타당하다는 것을 일러준다. 경제협력개발기구는 최근 ‘소득불평등: 부자와 빈자의 격차’란 보고서(경제협력개발기구 한국대표부 요약)에서 불평등과 성장의 관계를 이렇게 밝혔다.

 

보고서를 보면, 선진국들의 모임이라고 할 수 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대부분에서 1980년대 이후 소득불평등이 확대됐다. 25년 전 상위 10%의 소득(처분가능소득 기준)이 하위 10%의 7배 수준이었으나 지금은 9.6배로 상승했다. 소득 지니계수는 0.315로 10% 정도 높아졌다. 지니계수는 0~1의 값을 갖는데, 낮을수록 분배 상태가 고르다고 보면 된다. 우리나라 소득 지니계수는 2012년 현재 0.307로 통계가 확보된 오이시디 31개 회원국 중에서 낮은 순서로 19위였다. 분배구조가 상당히 좋지 못한 축에 드는 것이다. 신흥시장국에서는 절대적 빈곤계층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러 나라에서 소득불평등도가 높아지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소득불평등 악화.jpg

 

 

보고서는 소득불평등 확대가 많은 폐해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선 경제성장에 장기적으로 해를 끼친다고 진단했다. 불평등이 기업가 등의 위험 감수와 혁신 추진을 자극해 경제성장에 이바지한다고 주장하는 전문가들이 있지만 지금의 불평등은 그런 수준을 넘어섰다는 것이다. 불평등이 짙어지면 정치·사회적 불안 조성과 그에 따른 투자 감소를 낳고 사회 통합을 저해할 수도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소득불평등이 비생산적인 지대 추구 행위와 연관돼 자원의 효율적 배분에 장애가 된다고도 얘기한다. 불평등 심화는 또한 소득계층별 교육비 지출의 양극화를 통해 현재 소득분배 구조가 더 굳어지게 하는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고 본다.

 

오이시디는 이런 불평등 확대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고민할 때라며 교육, 고용, 조세, (소득)이전 제도 등 여러 면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조세제도의 경우 고소득자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 축소, 스톡옵션 수익의 정상소득 간주, 부동산 등 자산 보유 과세 강화, 상속세제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고용정책과 관련해서는 청년층과 여성을 중심으로 비정규직 비중이 상승 추세에 있는 만큼 사회복지 정책과 연계해 근로빈곤층의 감소를 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경 선임기자jaewoo@hani.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촘촘한 보호대책으로 노인학대 예방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0
68 지역복지 격차 줄일 전문기구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4
67 일하는 젊은층, 은퇴 연금 수령층보다 실질소득 적어…가난한 밀레니얼 세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78
66 덜버니 덜쓰는 2030 가구 소득·지출 증가율 처음으로 마이너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68
65 OECD중 한국 여성 임금격차 꼴찌, 고용률 하위, 승진율 바닥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393
64 ‘계층 사다리’ 열 중 두 가구만 올라갔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26
63 빈곤계층 10명 중 4명 5대 소득보장 혜택 ‘0’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0
62 청년 임금 불평등, 기업간 초임 격차부터 좁히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3
61 부모 경제력이 임금(1975~1995년생)에 영향…단순노무직 대물림 비율은 5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451
60 흙수저가 금수저 낳는 건 이젠 ‘하늘의 별따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291
59 억만장자 62명 재산=36억명 재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285
» “OECD 20년간 소득불평등 악화로 경제성장 8.5% 감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410
57 부산 시민들 경제 행복감 낮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36
56 부모 경제력 따라 10평 빌라 - 30평 아파트…‘흙신혼-금신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565
55 청년실업률 9.2% ‘역대 최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28
54 작년 고용시장 특징, 청년 고용률 상승·핵심 노동층 축소, 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74
53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가장 '늙은 도시' 부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59
52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나는 흙수저지만 내 자식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82
51 본인 연금내랴 부모 봉양하랴…자녀세대, 매달 20만원 ‘이중부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68
50 “한국 세금부담 너무 낮아…서민·중산층도 증세 필요” file admin 2016.01.07 2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