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조회 수 416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洞에 번쩍 '희망복지팀' 신설…3년간 사회복지직 303명 채용

부산형 복지 시책
 
L20151215.22002201214i1.jpg

 

 
- 동주민센터가 컨트롤타워 역할 
- 팀장 1명·복지공무원 1~3명 구성 
- 은퇴 간호사 배치 일자리 창출 
- 4곳 시작으로 2018년까지 확대 

- 6개 생활보장영역 기준선 마련 
- 베이비붐세대 고용센터 신설 등  
- 중장기 구체적인 사업도 제시  

14일 부산시가 발표한 부산형 복지시책은 기초생활보장제도 같은 직접적인 혜택 이외에도 주민 삶의 질을 일정 수준까지 개선하기 위한 지역맞춤형 복지행정을 담고 있다. 우선 현장 밀착의 통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동(洞) 복지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또 생활보장의 주요 영역에서 적정 수준의 사회복지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단기 및 중·장기 사업도 마련했다.

■동 주민센터를 복지 컨트롤타워로 

동 복지 기능 강화사업의 핵심은 '희망복지팀' 신설이다. 희망복지팀은 사각지대를 찾아내 보건·고용·법률 등 서비스를 지원하는 복지종합창구다. 동마다 팀장 1명과 사회복지공무원 1~3명을 중심으로 방문간호사, 사례관리사로 구성된다. 올해 4개 동(모라3동, 망미1동, 장림2동, 반송2동) 시범사업에 이어 내년에는 46개 동에 추가로 팀을 신설하는 등 2018년까지 206개 모든 동 주민센터로 확대 설치한다. 

시범사업 결과 사상구 모라3동은 자살 건수가 14건에서 2건으로 85.7% 줄었고, 수영구 망미1동은 복지자원 발굴이 650만 원에서 537만 원으로 10배 증가하는 등 효과가 크다는 게 시의 평가다. 

동 주민센터의 복지업무 가중에 따른 인력문제는 사회복지공무원 채용을 대폭 늘리고 기존 인력 재배치와 가용인력 활용으로 해결한다. 우선 시는 이 사업을 위해 내년 100명을 채용하는 등 3년간 사회복지공무원 303명을 추가 채용하기로 했다. 올해 7월에는 91명을 뽑았다. 은퇴한 방문간호사, 사례관리사를 배치해 베이비붐 세대의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희망복지팀 신설에 따른 주민 복지욕구 기초조사는 단기인력을 채용해 진행하고, 방문간호사는 권역별 팀을 만들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오는 17일 출범하는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의 '3 for 1 통합지원센터'와 연계해 통합적 보건의료복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강화된 동 복지기능의 안착을 위해 구·군 대상 예산지원 공모사업도 시행한다. 내년 예산은 총 15억7200만 원(시비 12억9000만 원, 국비 2억8000만 원)을 확보했다. 동 주민센터 개보수 및 장비 구입비, 단기인력 채용 인건비, 복지통장 인센티브 등으로 지원한다.

■복지정책 단계별 가이드라인 제시 

시는 중앙정부의 정책만으로는 부족한 시민의 복지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부산시민복지기준을 마련했다. 부산시민 누구나 적정 수준의 삶의 질을 보장하는 시민복지 일반 기준과 생애주기 사회서비스 기준, 동네 생활복지 수준 등 3대 부문의 기준선을 만들었다. 시민복지기준은 6개 생활보장 영역(소득 고용 돌봄 교육 주거 건강)에 대해 최저기준(단기 목표)과 적정기준(중·장기 목표)으로 나뉜다. 구체적인 사업으로는 부산일자리통합지원센터 활성화, 베이비붐 세대를 위한 50+ 일자리센터 신설, 공공형 어린이집 추가 설치, 지역거점 공공의료협력병원 지정·운영 등이 제시됐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촘촘한 보호대책으로 노인학대 예방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0
68 지역복지 격차 줄일 전문기구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14
67 일하는 젊은층, 은퇴 연금 수령층보다 실질소득 적어…가난한 밀레니얼 세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78
66 덜버니 덜쓰는 2030 가구 소득·지출 증가율 처음으로 마이너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68
65 OECD중 한국 여성 임금격차 꼴찌, 고용률 하위, 승진율 바닥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393
64 ‘계층 사다리’ 열 중 두 가구만 올라갔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3.18 226
63 빈곤계층 10명 중 4명 5대 소득보장 혜택 ‘0’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0
62 청년 임금 불평등, 기업간 초임 격차부터 좁히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303
61 부모 경제력이 임금(1975~1995년생)에 영향…단순노무직 대물림 비율은 5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451
60 흙수저가 금수저 낳는 건 이젠 ‘하늘의 별따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2.03 291
59 억만장자 62명 재산=36억명 재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285
58 “OECD 20년간 소득불평등 악화로 경제성장 8.5% 감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20 410
57 부산 시민들 경제 행복감 낮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36
56 부모 경제력 따라 10평 빌라 - 30평 아파트…‘흙신혼-금신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565
55 청년실업률 9.2% ‘역대 최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28
54 작년 고용시장 특징, 청년 고용률 상승·핵심 노동층 축소, 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74
53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가장 '늙은 도시' 부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59
52 통계로 본 부산시민의 삶 "나는 흙수저지만 내 자식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282
51 본인 연금내랴 부모 봉양하랴…자녀세대, 매달 20만원 ‘이중부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1.18 368
50 “한국 세금부담 너무 낮아…서민·중산층도 증세 필요” file admin 2016.01.07 2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