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비정규직 차별·성과평가제 있는 직장에 성희롱 많다”

 


노동연구원, 근로환경 자료 분석 
“업무속도 빠르고 야근 잦으면↑ 
피해자의 피로도·결근일수도 증가 
노조 있고 부하 인격 존중할수록↓”

 

기사1.JPG

직장 내 성폭력. 그래픽 정희영 기자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이 만연하고 성과평가제도가 있는 일터에서 직장 내 성희롱이 많이 일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동조합이 있고 상사가 부하들을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일터일수록 성희롱 발생 확률도 줄었다.

 

 

25일 송민수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연구원이 발간한 <월간 노동리뷰> 3월호에서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에서 주관한 2014년도 근로환경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희롱이 “미숙련, 성과평가, 작업속도, 저녁근무, 고용형태 차별 등과 유의한 정(+)의 관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송 위원은 △공식적인 성과평가가 존재하고 △매우 빠른 속도로 업무를 처리해야 하고 △저녁근무가 빈번하며 △고용형태 차별이 만연한 일터일수록 성희롱이 더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개인별로 성과를 평가해 관리자의 통제력이 강하고,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등 권위주의적 문화가 강한 일터일수록 성희롱 같은 폭력적 권력 남용이 일어날 여지가 많다는 것이다.

 

 

반면 노동조합이 있는 일터는 원치 않는 성적 관심과 성희롱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게 나타났다. 노동조합이 관리자의 권력 남용을 제어하는 효과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됐다. 상사가 부하직원을 인격적으로 존중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일터도 성희롱 발생 확률이 낮았다.

 

기사2.JPG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보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이와 함께 직장 내 성희롱은 피해자의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성희롱 피해자들이 전신 피로(37.9%), 두통(34.2%), 불면증(8.3%)을 겪는 비율은 성희롱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에 견줘 1.6∼4.8배 높았다. 성희롱 피해자는 불쾌한 기분이 지속되고 일상생활에 대한 흥미도 떨어지는 등 각종 심리적 고통에 시달릴 확률도 높았다. 노동자 개인의 피해는 조직에 대한 동기부여 저하로도 이어졌다. 성희롱을 경험하지 않은 노동자가 연평균 0.49일 결근한 것에 견줘, 성희롱 피해자의 결근일수는 1.89일로 3배 이상 많았다. 아픈 채로 출근한 경험도 성희롱 피해자(42.1%)가 성희롱 미경험자(21.5%)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송 위원은 “상황적 요인이 효과적으로 제어된다면 성희롱은 감소할 수 있다. 경영자를 비롯한 조직 구성원 모두가 다양한 성희롱 발생 요인을 숙지하고 성희롱 방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6s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출처 : 한겨레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37552.html#csidx8d3ba264701f4f08eca03e36e7fa19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1 장시간·야간 노동, 우울증 발병 확률 높인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0 85
360 “선거 소외된 약자 목소리 반영해주세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0 68
359 부산 고1 첫 학기부터 적성 찾고 진로 정한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75
358 구해줬더니 폭행 당한 ‘119’…부산도 매년 10건 넘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58
357 사드 해빙? 부산은 아직 춥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49
356 "부산형 뉴스테이 강행 우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82
355 가난한 노인들의 ‘숨통’, 기초연금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92
354 9개월간 대화 한 번 없어…부산시 갈등조정 ‘외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71
353 '폐지 줍는 어르신 생계난', 부산 복지계 실태조사 착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82
352 부산시, 6000억 투입 ‘풍수해 없는 도시’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55
351 [27일 남북 정상회담] 2018.04.27 한반도, 평화의 길 앞에 서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61
350 청소년 사망원인 1위 '자살' 4명 중 1명은 "우울감 경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91
349 [2018 공공케어 보고서] "부산·경남 이주민 29.5% 질병 알고도 치료 못 받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77
348 “부산시장 후보들에게 복지 부시장·특보 신설제안”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71
347 암 검진율·사망률도 ‘불평등’…소득·학력 수준에 비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75
346 한국 삶의질 높이려면 사회여건부터…OECD 국가 중 4번째로 낮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85
345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70%…노조 가입률은 2% 불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75
344 고령 1인가구 ‘대안가족’ 만들기 시동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104
343 관광도시 부산? 장애인에겐 여전히 '넘사벽'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74
342 [2018 부산 공공케어 보고서] 1부 증상 : 결핍 & 불균형-⑥ 공공병원, 그게 뭐죠? -부산, 공공의료 전국 첫 여론조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7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 2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