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자원봉사, 나눔과 관련된 부산 지역사회복지 현장의 훈훈한 이야기를 소개해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햇볕을 찾아서>

 

우리 동네 열린 세탁실!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청결 봉사단’

 

오전 8시 50분, 사상구장애인복지관 2층에 위치한 4~5평 남짓한 세탁실이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대형 세탁기와 건조기를 작동시키고 ‘청결 봉사단’이라는 단어와 각자의 이름이 적혀있는 명찰을 착용한다. 그리고는 이불 세탁 예약을 받은 세대의 주소를 확인 후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핸드 카트를 끌며 분주하게 움직인다. 이들은 바로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청결 봉사단’이다.

2005년에 결성된 청결 봉사단은 복지관 이용자 중에서 지역을 위해 봉사를 하고자 하는 지체, 뇌병변 장애인들로 구성되어 현재 6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매주 화·목요일 운영하고 있다. 장애로 인해 조금은 불편하지만 이불 세탁이 필요한 분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달려가는 청결 봉사단의 멤버를 지금부터 소개하고자 한다.

청결봉사단의 맏형이면서 모든 업무에 솔선수범하는 ‘김명옥 씨’, 믹스 커피를 즐겨 마시며 묵묵히 주어진 업무에 끝까지 책임지는 ‘최태호 씨’, 청결 봉사단 초창기 멤버이며 청결 봉사단을 위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고 이야기를 해주는 ‘정국성 씨’, 봉사단의 반장이며 전반적인 활동에 윤활유 역할을 하는 ‘김도헌 씨’, 2016년 신규 봉사자이며 궂은일도 항상 웃으면서 최선을 다하는 ‘홍명구씨’, 수다쟁이지만 열심히 활동하여 2015년 자원 봉사자 실버 뱃지를 수여 받은 ‘김효준 씨’가 있다.

6명이 세탁기 및 건조기 운영, 이불수거 및 배달 등의 업무를 분담하여 오전 9시부터 시작하여 오후 3시 무렵에 마무리를 한다. 하지만 예약된 이불이 많을 경우, 오후 6시가 되어서야 세탁기 전력 차단기가 내려간다. 에어컨과 선풍기를 틀어도 8월의 무더운 날씨와 건조기에서 나오는 열기로 세탁실은 늘 한증막을 방불케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세탁 서비스에 불만과 불평이 많은 이용자들로 인해 힘들 법도 하지만 어느 누구도 짜증 내지 않고 재치 있는 농담으로 웃으며 활동하는 모습을 통해 참된 봉사의 의미를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날씨가 덥거나 추울 때 활동을 하면 너무 힘들어요. 하지만 ‘덕분에 이불을 뽀송뽀송하게 덮고 잔다.’, ‘세탁을 해줘서 정말 고맙다.’등의 감사 인사와 시원한 음료수를 챙겨주실 때는 없던 힘도 생겨요. 이런 맛에 봉사를 계속하게 되네요.”

“활동을 하는데 몸이 조금 불편합니다. 몸이 불편하다보니 한 번씩 건조기에 화상을 입기도 합니다. 그래도, 청결 봉사단으로 활동을 하다 보니 세탁을 신청한 사람들 집에 방문하게 되는데, 우리보다 더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분 좋습니다.”

“저희랑 뜻이 같은 사람들이 몇몇 있어요. 이 사람들에게 같이 하자고 이야기를 해야겠어요. 그리고 신규 봉사자를 많이 모집해서 봉사단을 키워 세탁이 필요한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네요.”

위와 같은 봉사단원들의 말에서 청결 봉사단 개개인이 얼마나 활동에 대한 자부심과 애착을 가지고 있는지, 앞으로 청결 봉사단이 나아갈 할 방향에 대해 알 수 있다. 최근에는 복지관 인근 이용자 뿐만 아니라 사회복지기관이나 주민센터 등 유관 기관에서도 긴급 세탁물이 들어오는 경우가 잦아 청결봉사단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졌으며 ,‘세탁!’ 하면 ‘청결 봉사단!’이라고 인근 주민들에게 알려져 심심치 않게 유명세를 느끼고 있다.

앞으로 청결 봉사단이 세탁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지역사회에서 소외된 이웃들을 이끌어주는 역할을 할 것을 기대 해보는 동시에 그들의 활발한 활동에 아낌없는 박수와 응원을 보낸다.

 

글 :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심상유 사회복지사

 

햇볓00001.jpg

 


[오른쪽부터 홍명구씨, 김명옥씨, 정국성씨, 김도헌씨, 최태호씨]

 

 

햇볓00002.jpg

 


[대형 건조기에서 세탁물을 꺼내는 김효준씨]


?

  1. NEW

    오늘도, 만나러 갑니다. - 장승훈 자원봉사자

    오늘도, 만나러 갑니다. - 장승훈 자원봉사자 저의 현재 목표는 봉사활동시간 1000시간 달성입니다. 현재 708시간을 적립했고 이제 300시간 남짓이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라기보다 그저 눈에 보여 지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시간 하나하나...
    Date2018.04.26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0
    Read More
  2. 도시락 배달하며 나누는 행복 - 손영남 자원봉사자

    도시락 배달하며 나누는 행복 남구노인복지관 손영남 자원봉사자 저는 매주 목요일이면 뇌혈관질환으로 실내에서도 지팡이를 짚으시며 도움 없이는 바깥출입을 못하는 어르신댁에 도시락 배달하는 봉사자입니다. 제가 오기만을 기다리시는 어르신은 저에게 세...
    Date2018.03.23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7
    Read More
  3.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봉사단 - 현대오일뱅크 기업봉사단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봉사단 남구노인복지관 현대오일뱅크 기업봉사단 현대오일뱅크 물류센터 및 부산지사 직원들로 구성된 현대오일뱅크 기업봉사단은 매월 둘째주 화요일 남 구노인복지관 경로식당에서 봉사활동하고 있습니다. 하루에 250명이 넘는 어르신들...
    Date2018.02.23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82
    Read More
  4.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발걸음" - 송민경 자원봉사자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발걸음 송민경 자원봉사자 봉사시간을 채우고 경험을 쌓기 위해 시작했던 봉사활동은 결국 나의 일상생활 중 하나가 되 었다. 새해가 되면 찾아보는 사이트가 있는데 “VMS” 라는 사이트다. “이번 해에는 어떤 봉 사 ...
    Date2018.01.30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1
    Read More
  5. 내 삶의 한 부분이 된 '봉사' - 서미소 자원봉사자

    내 삶의 한 부분이 된 '봉사' - 서미소 자원봉사자 대학병원 간호사 5년차로 근무하면서 병원에서 지정해서 가는 봉사활동 말고는 크게 '봉사활동'의 카테고리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신규에서 벗어나 조금 여유의 시간이 생겼을 때 마침 친동...
    Date2017.12.14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41
    Read More
  6. "어른 친구" - 황상욱 자원봉사자

    어른 친구 황상욱 자원봉사자 부끄럽지만 사회복지학도로서 봉사활동에 큰 의미를 두어 활동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제게 있어 봉사활동은 그저 선배들의 부탁 혹은 사회경험의 일부였고, 이마저도 대부분 단기봉사활동이었습니다. 제대 후, 봉사활동을 하더라...
    Date2017.11.20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24
    Read More
  7. "봉사를 하는 이유" - 이지원 자원봉사자

    “봉사를 하는 이유” 이지원 자원봉사자 나는 대학교 1학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특정 대상에 치중되는 것이 아닌 아동, 장애인, 노인 등 다양한 대상자를 만나는 봉사를 하였다. 봉사활동을 왜 그렇게 열...
    Date2017.10.17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28
    Read More
  8. “부메랑 같은 나눔” - 송유미 자원봉사자

    “부메랑 같은 나눔” 송유미 자원봉사자 나눔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나누다’라는 말의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았더니, ‘이야기를 주고받다, 즐거움이나 고통 따위를 함께하다’라는 뜻이었습니다. 이 뜻에 가장 적합한 것이 ...
    Date2017.09.18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36
    Read More
  9. 봉사학습!! - 정혜진 자원봉사자

    봉사 학습!! 정혜진 자원봉사자 사람들은 청소년기를 두고 ‘질풍노도의 시기’라고 말한다. 사춘기 청소년들이 흔히 겪는, 세상에서 자신이 제일 불행하고 고독하며 세상을 등진 존재라고 여기게 되는 심리적 상태를 빗대어는 이른바 ‘중2병&...
    Date2017.08.28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34
    Read More
  10. 자원봉사의 진정성 - 정승일 자원봉사자

    자원봉사의 진정성 정승일 자원봉사자 저는 지난 3년간 아동과 청소년에 관하여 꾸준히 자원봉사를 해왔습니다. 2016년 10월의 어느 날 힘든 대외활동 하나를 마무리하고 휴식기를 가지려고 하였습니다. 휴식기를 가지는 동안에도 짧게 자원봉사를 하려 찾아보...
    Date2017.07.19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06
    Read More
  11. 나를 위한 봉사 - 김민경 자원봉사자

    나를 위한 봉사 김민경 자원봉사자 안녕하십니까 저는 내가그린연구소 김민경 연구원입니다. 저는 2016년 청소년 성취 포상제에 도전하였습니다. 그중에서 봉사활동 영역의 목표로 우리가 살고있는 마을의 쓰레기를 줍기로 하였습니다. 첫날에 쓰레기를 주우러...
    Date2017.06.21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52
    Read More
  12. 봉사! 머뭇거리지 말고 하세요! - 표경한 자원봉사자

    봉사! 머뭇거리지 말고 하세요! -표경한 자원봉사자 안녕하십니까? 저는 내가 그린 연구소에 표경한 팀장입니다. 저는 내가 그린 연구소가 제일 처음 창단 한 시기부터 지금까지 내가 그린 연구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 단체는 처음부터 봉사를 하자! 해...
    Date2017.05.15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47
    Read More
  13. ‘태양의 후예’ 해군아저씨(?)들, 봉사하다 - 이재근, 박범수, 이준석, 김태영, 진재훈 자원봉사자

    ‘태양의 후예’ 해군아저씨(?)들, 봉사하다 부산광역시장애인종합복지관 이재근, 박범수, 이준석, 김태영, 진재훈 자원봉사자 작년 우리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던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기억하시나요? ㅋㅋㅋ 사실 군인이 멋있다고 평소...
    Date2017.04.07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71
    Read More
  14. 봉사의 힘!! - 서동희 자원봉사자

    봉사의 힘!!     서동희 자원봉사자   요즘은 ‘봉사’라는 말에 대한 인식이 예전에 비해 부정적으로 다가오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봉사’ 대신 ‘나눔’이라는 말을 쓰자는 의견이 있으며 그것이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하지만 난 ‘봉사’에 대해 ...
    Date2017.03.31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89
    Read More
  15. '행복바이러스!' - 정현화 자원봉사자

    행복바이러스! 정현화 자원봉사자 7살 때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어머니가 일을 하셔야 했기에 할머니가 저를 키워주셨습니다. 하지만, 제가 성인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남들보다 좀 외로운 유년기를 보내야만 했습니다. 우연한 기회로 00양로원에 봉사활동을 ...
    Date2017.02.21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62
    Read More
  16. '주어진 남은 시간 안에서' - 부산경남 비타민 봉사단 김동욱 자원봉사자

    주어진 남은 시간 안에서 저는 이기적인 사람입니다. 일을 함에 있어서 제게 이득이 되지 않으면 움직였던 적이 없던 사람이었습니다. 28년을 살아오면서 이렇게 사는 삶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한 적이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타인을 생각하지 않고 더 이...
    Date2017.01.31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97
    Read More
  17. 214호 햇볕을 찾아서 - ‘같이’의 가치를 실천하는 자원봉사자의 이야기

    <햇볕을 찾아서> ‘같이’의 가치를 실천하는 자원봉사자의 이야기 김순 어머니와 우리 복지관의 인연은 여러 해를 거슬러 올라갑니다. 1999년 봄, 한글교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중에 무료급식소 조리 자원봉사자가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
    Date2016.12.05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91
    Read More
  18. 213호 햇볕을 찾아서 - 으라차차, 함께 가요 봉사의 길!

    <햇볕을 찾아서> 으라차차, 함께 가요 봉사의 길! 빨간 십자마크가 그려진 노란조끼의 봉사자들을 본 적이 있나요? 봉사를 통해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고자 하는 대한적십자사 봉사자들이 그 분들이다. 그리고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에 원불교지구 협의회 봉...
    Date2016.12.05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92
    Read More
  19. 212호 햇볕을 찾아서 - 개금종합사회복지관 홍성남 자원봉사자

    <햇볕을 찾아서> 나누고 베푸는 삶은 나의 일부 개금종합사회복지관 홍성남 자원봉사자 저는 평생을 봉사만하고 싶어요. 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의 식사를 배급하고, 설거지나 뒷정리를 하며, 어르신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것이 너무 행복해요. 아마 내 운명...
    Date2016.11.04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110
    Read More
  20. 211호 햇볕을 찾아서 -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청결 봉사단

    <햇볕을 찾아서> 우리 동네 열린 세탁실! 사상구장애인복지관 ‘청결 봉사단’ 오전 8시 50분, 사상구장애인복지관 2층에 위치한 4~5평 남짓한 세탁실이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대형 세탁기와 건조기를 작동시키고 ‘청결 봉사단’이라는 ...
    Date2016.09.05 By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Views27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