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공공장소서 아기 기저귀 갈 곳 없는 아빠

육아 참여 남성 증가세 불구 육아시설 대부분 여성 초점

 

- 男전용 기저귀 교환대 절반수준
- 수유실은 현실적으로 출입 제약
- 관련논의·시설확충 필요성 제기

“통념상 금남(禁男)의 공간이라고 할까요. 문을 열기 전에는 수유실 안에 칸막이가 설치됐는지 알 수 없고, 들어가기가 어렵습니다.”

김성훈(30) 씨는 육아 휴직 4개월 차로 접어드는 초보 아빠다. 9개월 된 아이를 둔 김 씨 부부 중 아내가 1년 육아휴직을 했지만, 회사 사정상 일찍 복귀하게 되면서 아이 맡길 곳이 마땅찮아 김 씨가 육아휴직을 신청했다. 그런 김 씨는 요즘 급여 감소나 육체적 고됨 외에도 아이를 데리고 다니는 남성이 넘어야 할 ‘인식의 벽’이 높다는 걸 체감한다.

김 씨는 “쇼핑몰 등 공공장소에 있는 수유실은 아빠들에겐 그림의 떡”이라고 말했다. 남성의 수유실 출입을 막는 법은 없지만, 주로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이 이용하는 공간인 만큼 출입에 현실적 제약이 따른다. 집 근처 쇼핑몰에서 수유실 문을 열었다가 눈총 세례를 받은 적이 있는 그는 “수유실 안의 정수기에서 온수를 받아 분유를 탔다. 칸막이가 있는 곳인데도 눈치가 보여 정작 젖병은 수유실 밖 벤치에 앉아 물려야 했다”고 말했다.

13개월 된 아들을 둔 육아휴직자 강모(32) 씨도 비슷한 고충을 털어놨다. 강 씨는 공공장소 남자 화장실에는 기저귀 교환대가 설치된 곳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기저귀 교환대를 두고 위생 논란이 있지만, 아이와 함께 외출한 아빠는 남성 보호자를 배려하는 시설이 부족하다는 걸 깨닫는 때가 많다”며 “식당을 가더라도 방이 있는 곳을 찾게 된다. 남들이 밥 먹는 옆에서 기저귀를 갈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부산교통공사가 설치한 수유실·기저귀 교환대 현황을 보면 이들이 제기한 ‘역차별’ 문제를 확인할 수 있다. 부산 도시철도 1~4호선 역사 109곳에는 수유실 83곳이 설치됐다. 기저귀 교환대도 134개 설치돼 있지만 교환대 가운데 90개가 여자 화장실에 설치됐다. 대표적인 공공시설인 도시철도에도 남성 보호자를 위한 육아 시설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


성과 가정 문제를 상담하는 지역의 기관은 남성 보호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할 만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여성인권센터 살림 관계자는 “아이 입장에서 봐도 엄마와 외출했을 때는 조용한 수유실에서, 아빠와 나가면 수유실 밖에서 분유를 먹어야 하는 상황은 온당하지 못하다”며 “부산지역에서 이런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되지 않았지만, 관련 논의와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 부산도시철도 기저귀 교환대 현황 

화장실

1호선

2호선

3호선

4호선

37곳

31곳

17곳

5곳

90곳

15곳

18곳

5곳

6곳

44곳

※자료 : 부산교통공사 

 

출처 : 국제신문

원문보기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80205.2200800125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학습부진·일탈·알코올 중독…한 명도 포기하지 않습니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82
318 “부산 고독사 예방 연결고리 공공·민간·주민 협의체 필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108
317 젠트리피케이션 막을 ‘부산조례’ 윤곽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85
316 부산 기업 육아휴직 도입 '절반' 그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7 81
315 한국, 개천에서 용 나기 더 어려워졌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85
314 부산시 민간위탁 사회적기업 관피아 논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80
313 부산 첫 '무상 생리대' 조례 생기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91
» 공공장소서 아기 기저귀 갈 곳 없는 아빠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92
311 부산형 청년 정책 ‘디딤돌 플랜’ 지원 강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6 85
310 고교생 ‘알바’ 대부분 근로계약서 안 써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6 107
309 부산, 작년 단독주택 가격 7.68% 상승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5 85
308 40살부터 10년마다 우울증 검진, 고위험군 찾는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5 111
307 '존엄한 죽음' 스스로 결정…연명의료법 내달 4일 시행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88
306 부산시, 고령 1인가구 ‘대안가족 자활공동체’ 모델 개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96
305 정부,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100만명 양성 등 국민생명지키기 대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125
304 사회복지시설 대체인력 지원 확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3 101
303 맞벌이 아이돌봄 서비스, 연간 960시간으로 확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3 106
302 공직사회에도 일과 삶의 균형 ‘워라밸’ 도입한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9 95
301 만 5세 이하 자녀 둔 공무원, 2년간 하루 2시간씩 단축근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9 193
300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중> 인구구조적 한계 극복하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7 7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