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부산 기업 육아휴직 도입 '절반' 그쳐

 

기사1.jpg

 

부산지역 기업들이 육아휴직, 출산휴가 등 '일·생활 균형' 관련 제도를 도입·시행하는 데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이 최근 부산 기업 900곳을 대상으로 '가족친화 직장환경 실태'를 조사한 결과, 법적으로 보장된 육아휴직 도입률이 54.6%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16.6%), 가족돌봄휴직제(17.1%) 등 직원의 자녀 양육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를 채택한 기업은 20%에도 미치지 못했다. 

부산 기업 900곳 2900명에  
여가원, 가족친화 실태 조사  

출산지원 제도 20% 남짓 시행  
女근로자 가사일 30분 더 부담
 

양육에 앞서 출산을 지원하는 제도 역시 기대에 못 미쳤다. 가장 기본인 출산휴가 도입률이 69.2%로 그나마 높았고, 생리휴가(39.1%), 배우자 출산휴가(29.9%),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제(24.0%) 등 여타 제도도 20~30%대에 머물렀다. 

법적 의무사항이 아닌 유연근무제는 더욱 저조했다. 탄력근로제(23.1%), 시간제근무제(15.6%), 시차출퇴근제(9.6%) 등 대부분의 제도 도입률이 전반적으로 낮았다.

특히 근로자 5명 중 4명 이상이 직장 내 일·가정 균형 지원제가 있더라도 실제로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에 부정적인 직장 분위기(40.9%), 경제적 부담(27.5%), 정보 부족(27.5%) 등이 주된 이유였다.

이런 사정 탓에 여성근로자가 남성근로자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은 가사일을 부담하고 있었다. 남성에 비해 여성이 하루 동안 가정관리에 30.1분, 가족 보살피기엔 12.5분을 더 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부산지역 대표 9개 산업분야 10인 이상 기업 인사담당자 900명과 남녀 근로자 2000명(20~49세)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부산은 유독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가정 균형 수준'이 낮아, 관련 대책 마련이 더 필요한 형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맞벌이 가구 비율은 37.6%로 전국 평균(44.9%)을 밑돈다.  

가정보다 일을 우선시하는 문화도 남녀 모두에서 높은 경향을 보인다. 지역별 고용조사(2016)를 보면 가정보다 일을 중시하는 부산 남성(56.3%)이 전국 평균(49.9%)보다 많은 반면, 가정을 우선하는 부산 여성(13.9%)은 전국(17.9%)보다 적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최청락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자녀 1명당 아버지와 어머니가 2년의 육아휴직이 가능해 480일인 스웨덴보다도 250일이나 많다"며 "우리나라 일·가정 균형 지원 제도는 선진국에 비견할 만하지만, 이를 실제로 기업과 근로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전달 체계를 잘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6일 오후 '시민과 함께하는 정책토크'를 열고 '일·생활 균형과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을 비롯해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정책', '부산지역 아동학대 실태와 인식' 등의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의견을 나눴다.

 

이대진 기자 djrhee@busan.com

 

출처 : 부산일보

원문보기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802060003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학습부진·일탈·알코올 중독…한 명도 포기하지 않습니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82
318 “부산 고독사 예방 연결고리 공공·민간·주민 협의체 필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108
317 젠트리피케이션 막을 ‘부산조례’ 윤곽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8 85
» 부산 기업 육아휴직 도입 '절반' 그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7 81
315 한국, 개천에서 용 나기 더 어려워졌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85
314 부산시 민간위탁 사회적기업 관피아 논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80
313 부산 첫 '무상 생리대' 조례 생기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91
312 공공장소서 아기 기저귀 갈 곳 없는 아빠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5 92
311 부산형 청년 정책 ‘디딤돌 플랜’ 지원 강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6 85
310 고교생 ‘알바’ 대부분 근로계약서 안 써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6 107
309 부산, 작년 단독주택 가격 7.68% 상승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5 85
308 40살부터 10년마다 우울증 검진, 고위험군 찾는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5 111
307 '존엄한 죽음' 스스로 결정…연명의료법 내달 4일 시행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88
306 부산시, 고령 1인가구 ‘대안가족 자활공동체’ 모델 개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96
305 정부,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100만명 양성 등 국민생명지키기 대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4 125
304 사회복지시설 대체인력 지원 확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3 101
303 맞벌이 아이돌봄 서비스, 연간 960시간으로 확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23 106
302 공직사회에도 일과 삶의 균형 ‘워라밸’ 도입한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9 95
301 만 5세 이하 자녀 둔 공무원, 2년간 하루 2시간씩 단축근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9 193
300 부산 '제2 도시' 위상 인천에 뺏길 판 <중> 인구구조적 한계 극복하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1.17 7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