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십수 년 일군 삶 1200만 원에 접으라니"

 

부산 연제구 연산2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 씨는 십수년째 일궈 놓은 삶의 터전이 송두리째 사라질 것이라는 생각에 한숨만 나온다. 전국 최대 규모의 '행복주택'이 들어선다는 소식을 들었을 땐 청년들의 주거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박수까지 쳤던 그였다.
 
하지만 A 씨가 세 들어 있던 식당이 강제수용 대상으로 확정되면서 A 씨의 '불행'이 시작됐다. A 씨는 "열평 남짓한 식당이지만, 이주 보상비로 1200여 만 원이 책정됐다는 말을 듣고 억장이 무너졌다"며 "나가서 포장마차도 할 수 없는 돈을 어떻게 받아들이라는 거냐"고 말했다.

 

시청 앞 행복주택 인근 상가  

강제수용 46개 점포 세입자들  
턱없는 영업보상비에 '울상'  
도시공사 "법 따라…방법 없다" 


부산시가 연제구 부산시청 앞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하면서 사업부지 인근 상가를 강제수용하려고 하자 일부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상인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가 하면 곳곳에 플래카드를 내거는 등 반대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기사1.jpg

 

시는 연제구 연산동 1590-1(옛 연제구민운동장) 일대 1만 8225㎡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37층 규모로 행복주택을 짓기로 하고 지난해부터 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시는 신혼부부와 사회초년생 등 1800세대가 입주할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행복주택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부산도시공사가 시행을 맡았고 올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1년 준공할 계획이다.를11일 부산도시공사에 따르면 시청 앞 행복주택 강제수용 대상지에는 46개의 점포가 있다. 이 가운데 13곳만이 보상 협의를 마쳤고, 나머지 33곳은 보상 협의를 진행 중이다. 도시공사는 건물주에게 토지 및 지장물에 대한 보상금, 주거 이전비, 이주 정착금 등을 제공하고, 임차인에게는 시설 이전비와 영업 보상비를 준다. 임차인들은 현재 책정된 영업 보상비가 턱없이 적다고 하소연한다. 비대위 관계자는 "이곳에서 수십년씩 장사를 해온 자영업자들에게 1000만 원 안팎씩 던져주고 나가라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다수를 위해 소수의 희생을 강요하는 게 정당하냐"고 말했다.  


영업보상비는 전문 감정평가사들에 의해 결정된다. 상인들은 이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지만, 재결 과정에서 소유권은 도시공사 측으로 넘어간다. 공익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보상 문제에 예민할 수 밖에 없는 상인들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관공서 입장에서는 관련 법에 따라 일을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주민 설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안준영 기자 jyoung@busan.com

 

출처 : 부산일보

원문보기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8021100022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부산 교육예산 편성에 고교생·대학생 참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51
338 재능 나누는 재미 쏠쏠, 이웃 간 쌓는 정이 폴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9
337 교수 성폭력 폭로해도 늑장 징계…더 상처받는 학생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2
336 “초교 돌봄교실 53만 명으로 늘리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6
335 "우린 짐승 취급도 못 받았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5
334 내년 예산 5.7% 이상 증액…일자리·저출산에 확장적 편성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69
333 ‘혼밥’ 부끄러워 급식카드 안쓰는 아이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48
332 '513명 사망' 형제복지원 신상 기록 첫 공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96
331 [커지는 건강불평등] 지역별 건강 격차 프로파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67
330 “비정규직 차별·성과평가제 있는 직장에 성희롱 많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71
329 동래·부산진구 등 도심도 신입생 급감 ‘미니초교’ 속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9 75
328 50만원 때문에 소송?…“하찮은 노동이란 편견과의 싸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8 97
327 ['분만' 빠진 부산 공공의료] 애 낳기 힘든 부산… '늦은 밤 산통 올까' 두려운 산모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8 81
326 자녀 있는 부모가 더 못 낳는 이유 “양육비 등 육아부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125
325 술병·이력서가 마지막 벗…‘50대 고독사’ 가장 많은 한국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143
324 부산시 '통합돌봄서비스' 본격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7 90
323 될성부른 스타트업 키워 ‘제2 벤처 붐’ 불지핀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81
322 부산 공존 프로젝트 <7> 비정규직 차별 아웃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119
321 “홀몸노인 장례지원, 망자 존엄성 지키는 최소한의 배려죠”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4 129
» "십수 년 일군 삶 1200만 원에 접으라니"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2 7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