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홀몸노인 장례지원, 망자 존엄성 지키는 최소한의 배려죠”

부산시 '존엄한 장례식'

 

- 연고없는 어르신 고독사 때
- 작년부터 장례지원 서비스
- 지역 내 28개 장례식장 이용
- 16개 구·군에 벌써 168명 신청

“옆집의 ××이 동생, 골목길 네 번째 집의 ○○이 할머니에게 연락해주세요. 10년도 넘게 매일 만나서 밥을 같이 먹으면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던 두 사람입니다. 피붙이보다 더 많은 정이 들었어요. 정말 고마웠다고, 행복했다고 꼭 전해주세요.” (1937년생 김○○ 할머니의 장수 노트)

 

기사1.jpg

 

 

 

가족이나 친지 없이 홀로 생활하다 쓸쓸하게 생을 마감하는 고독사. 이 가운데 연고가 없이 혼자 사는 어르신(행정용어로는 무연고 독거노인)의 사망은 노인 인구가 많은 부산의 심각한 문제다. 부산시는 이러한 고독사 문제에 따른 사회적 충격을 줄이고, 망자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장례식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벌써 부산지역 구·군에서 이 서비스의 이용을 신청한 홀몸 어르신이 168명(지난해 12월 말 기준)에 달할 정도다.

 

부산시는 지난해 7월부터 사단법인 한국장례협회 부산시지회와 함께 연고가 없는 홀몸 어르신이 사망하면 거주지와 가까운 장례식장에 빈소를 차리고 상주 역할 지원 등 이웃 주민과 함께하는 장례의식을 하루 동안 진행하는 등 ‘존엄한 장례식’을 지원하고 있다. 읍·면·동에서는 이러한 장례 서비스를 희망하는 무연고 홀몸 어르신을 파악해 장례증서를 교부하고, 김○○ 할머니처럼 직접 쓴 장수 노트를 작성·보관하도록 해 장례 서비스를 한다. 한국장례협회 부산시지회는 지역 28개 장례식장에 빈소 설치와 안치실 이용, 빈소 상차림 등 75만 원 상당의 장례비를 지원하기로 했고, 현재까지 2명의 무연고 홀몸 어르신의 장례를 진행했다. 염습 및 입관, 운구까지 모든 장례 절차가 지원된다.


그동안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가 있어도 관계가 단절된 홀몸 어르신이 사망하면 담당 지자체에서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별다른 의례 없이 일정 기간 매장 또는 화장해 봉안하고 있다. 쉽게 말하자면 빈소도 없이 입관 뒤 바로 화장장으로 가는 이른바 ‘직장’으로 처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부산시는 만 65세 이상 홀몸 어르신 사망자를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를 알 수 없는 경우 ▷연고자가 시신 인수를 거부 또는 기피한 경우로 정의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부산지역 노인 인구는 56만5244명으로, 이 가운데 25.6%인 14만5236명이 ‘홀몸 노인’이다. 노인 4명 중 1명이 혼자 살고 있다. 만 71세 이상 ‘홀몸 노인’은 9만4769명으로 부산시는 파악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러한 지원 사업은 비록 작은 관심이지만 혼자 사는 어르신의 행복한 노후와 고인의 마지막 존엄성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행정적 노력”이라며 “촘촘한 노인 돌봄 서비스 사업의 일환이 되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2.jpg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출처 : 국제신문

원문보기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700&key=20180214.2202100484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부산 교육예산 편성에 고교생·대학생 참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51
338 재능 나누는 재미 쏠쏠, 이웃 간 쌓는 정이 폴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9
337 교수 성폭력 폭로해도 늑장 징계…더 상처받는 학생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2
336 “초교 돌봄교실 53만 명으로 늘리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6
335 "우린 짐승 취급도 못 받았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5
334 내년 예산 5.7% 이상 증액…일자리·저출산에 확장적 편성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69
333 ‘혼밥’ 부끄러워 급식카드 안쓰는 아이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48
332 '513명 사망' 형제복지원 신상 기록 첫 공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96
331 [커지는 건강불평등] 지역별 건강 격차 프로파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67
330 “비정규직 차별·성과평가제 있는 직장에 성희롱 많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71
329 동래·부산진구 등 도심도 신입생 급감 ‘미니초교’ 속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9 75
328 50만원 때문에 소송?…“하찮은 노동이란 편견과의 싸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8 97
327 ['분만' 빠진 부산 공공의료] 애 낳기 힘든 부산… '늦은 밤 산통 올까' 두려운 산모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8 81
326 자녀 있는 부모가 더 못 낳는 이유 “양육비 등 육아부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125
325 술병·이력서가 마지막 벗…‘50대 고독사’ 가장 많은 한국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143
324 부산시 '통합돌봄서비스' 본격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7 90
323 될성부른 스타트업 키워 ‘제2 벤처 붐’ 불지핀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81
322 부산 공존 프로젝트 <7> 비정규직 차별 아웃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119
» “홀몸노인 장례지원, 망자 존엄성 지키는 최소한의 배려죠”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4 129
320 "십수 년 일군 삶 1200만 원에 접으라니"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2 7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