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폐지 줍는 노인 절반은 월 10만원도 못 번다

 

기사1.jpg

폐지 수집 어르신이 생계 수단인 손수레를 끌고 간다.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서울시, 폐지수집 노인 지원 대책 마련…다른 일자리 찾아준다

 

서울 시내 폐지를 주우면서 생계를 유지하는 노인 가운데 절반 이상은 월 10만원도 손에 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시내 자치구 24곳에서 활동하는 65세 이상 폐지수집 노인 2천417명에 대해 실태 조사한 결과 월 10만원 미만으로 돈을 번다는 응답자가 51.9%에 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최근 폐지 가격이 하락해 이를 모아 버는 수입마저 줄어들어 식비와 의료비 등 필수 비용마저 충족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종합적인 돌봄 지원 방안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폐지수집 노인 가운데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은 3분의 1이 넘는 35%로 나타났다. 나이로 보면 76세 이상이 4분의 3에 가까운 74.5%로 집계됐다.

 

 

폐지수집 노인 가운데 절반은 1인 가구였고, 경제적인 이유로 폐지를 줍는다는 사람이 82.3%나 됐다.

 

시는 "폐지수집 노인은 거동이 불편해도 새벽에 돌아다니거나 인도가 아니라 차도로 다니는 등 교통안전에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에 따라 생계, 일자리, 돌봄, 안전 등 4개 부문에 걸친 '폐지수집 어르신 지원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우선 소득 재산 조회와 사례 회의를 거쳐 1인 가구 기준 30만원, 의료비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또 853명을 선정해 월 5만∼7만5천의 임대료를 지원한다.

 

 

보다 안정적인 수익을 원하는 노인에게는 폐지수집 외에 다른 일자리를 찾아준다.

 

 

시는 하루 2∼3시간 일해 27만원을 받을 수 있는 취약계층 말벗 활동, 공공시설봉사 활동, 제품 포장 등 공공일자리 사업 참여를 유도한다. 또 폐지수집과 관련된 일자리를 만들어 월 최대 22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또 독거 폐지수집 노인에 대해 주 3회 이상 안부를 확인하고, 심리 상담을 펼쳐정서적 안정을 꾀한다.

 

 

시는 이 밖에도 폐지수집 노인 2천417명에게 야광 조끼, 야광 밴드, 방진 마스크, 손수레 등을 지원해 안전하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한다. 이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도 벌인다.

 

 

연합뉴스


출처 : 한겨레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39869.html#csidx77d567e4d05a7a99201710336dae8b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0 청소년 사망원인 1위 '자살' 4명 중 1명은 "우울감 경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92
349 [2018 공공케어 보고서] "부산·경남 이주민 29.5% 질병 알고도 치료 못 받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7 83
348 “부산시장 후보들에게 복지 부시장·특보 신설제안”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71
347 암 검진율·사망률도 ‘불평등’…소득·학력 수준에 비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79
346 한국 삶의질 높이려면 사회여건부터…OECD 국가 중 4번째로 낮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88
345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70%…노조 가입률은 2% 불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77
344 고령 1인가구 ‘대안가족’ 만들기 시동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109
343 관광도시 부산? 장애인에겐 여전히 '넘사벽'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76
342 [2018 부산 공공케어 보고서] 1부 증상 : 결핍 & 불균형-⑥ 공공병원, 그게 뭐죠? -부산, 공공의료 전국 첫 여론조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79
» 폐지 줍는 노인 절반은 월 10만원도 못 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86
340 아동수당 9월부터 시행, 양육수당과 중복적용 가능하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104
339 부산 교육예산 편성에 고교생·대학생 참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57
338 재능 나누는 재미 쏠쏠, 이웃 간 쌓는 정이 폴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74
337 교수 성폭력 폭로해도 늑장 징계…더 상처받는 학생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70
336 “초교 돌봄교실 53만 명으로 늘리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74
335 "우린 짐승 취급도 못 받았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74
334 내년 예산 5.7% 이상 증액…일자리·저출산에 확장적 편성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75
333 ‘혼밥’ 부끄러워 급식카드 안쓰는 아이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69
332 '513명 사망' 형제복지원 신상 기록 첫 공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09
331 [커지는 건강불평등] 지역별 건강 격차 프로파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8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 2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