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공간 제공만이 능사 아냐…주민·작가 매개체 있어야”

흰여울 떠난 작가 일침

 

- 7명 중 6명이 새 공간 못 찾아
- 비용 탓 부산 외곽지역 물색도

- “입주작가·주민 융합 ‘레지던시’
- 두 집단에만 맡겨선 도움 안돼 
- 영도구가 교류 유도 했어야”

- 전문가 “도시재생 핵심은 소통
- 새 패러다임 제시를” 한목소리 

부산지역 ‘핫 플레이스’인 영도구 흰여울문화마을을 떠난 작가들(국제신문 10일 자 1면 보도)이 창작 공간을 마련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흰여울마을에 적용된 ‘레지던시’ 방식의 도시재생사업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작가들과 전문가들은 작가와 주민을 중재하는 기획자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기사1.jpg

흰여울마을 입주작가 출신 한 작가가 10일 마을에서 나와 작업실로 삼은 자기 소유의 가게에서

창작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서정빈 기자

 

본지가 10일 흰여울마을을 떠난 전 입주작가 7명을 조사한 결과 한 명을 제외하고는 대체 작업 공간을 마련하지 못했다. 작가들이 새 작업 공간을 구하지 못하는 데는 경제적 어려움이 컸다. 닥종이 공예가 오정화 씨는 “비용 때문에 작업실 구하기 여의치 않다”며 “정 안되면 사는 집에서 작업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는 “마을을 소위 뜨게 하는 데 작가들이 일조했다. 작가로서 좋은 기회였는데 아쉽다”고 평가했다.

 

조각가 윤진우 씨 또한 임대료 문제로 작업장을 구하기 쉽지 않다. 윤 씨는 “영도구 흰여울마을의 집값이 전반적으로 많이 올랐다. 어쩔 수 없이 김해 양산 등 부산 외곽지역에서 작업장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절영로변에 있는 흰여울마을 한 건물의 ㎡당 공시지가는 2011년 93만 원에서 올해 115만 원으로 올랐다. 실거래가는 이보다 훨씬 더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 작업공간을 마련한 이는 지난해 흰여울마을에 입주한 미니어처 작가 윤희배 씨뿐이다. 윤 씨는 중구 부평동에 있는 본인 소유의 미니어처 가게에 임시 작업장을 차렸다. 윤 작가는 흰여울마을 주민이다. 지난해 이곳으로 이사왔다. 그는 다른 작가와 달리 작가의 소통이 부족하다는 데 일부분 동조했다. 그는 “작가들이 작업 공간을 창고처럼 쓰기도 했다. 마을을 위해 능동적으로 움직이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영도구는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작가와 주민 간 소통 부재를 들었지만 작가 대부분은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Artist-In-Residence)’ 사업의 미흡함을 꼽았다. ‘레지던시’는 예술가가 마을에 창작공간을 둬 주민과 소통하며 문화가 마을에 꽃피도록 하는 사업이다. 마을에 입주했던 한 작가는 “작가에게 단순히 공간을 제공해주는 것에 그치는 방식의 레지던시는 주민과 작가 사이 융화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 이들에게 모든 것을 맡길 게 아니라, 주민과 작가가 교류하며 서로 배려하도록 구가 이를 유도하는 게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레지던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제시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성대 강동진(도시공학과) 교수는 “레지던시의 핵심은 커뮤니케이션이다. 두 집단의 파열 속에서 화합의 계기를 모색하는 방안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교수는 이런 측면에서 구의 역할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문화소통단체 ‘숨’의 차재근 대표 역시 “그저 창작자를 마을에 두기만 해서는 안 된다. 두 집단을 매개하는 주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흰여울마을 입주작가 새 작업공간 현황

이름

분야

작업공간

윤희배

미니어처

O

윤진우

조각가

X

류기정

도자기공예

X

이정은

수채화

X

심성아

회화

X(집에서 작업)

오정화

한지공예

X

김정화

피아니스트

X

 자료=각 작가

 

출처 : 국제신문

 

원문보기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80711.2200200478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1 [2017 인구주택총조사] 고령사회 첫 진입… 65세 이상이 전체 14% 넘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8.28 74
400 부산시·상의 '일자리 1만 개 창출' 공동선언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8.28 45
399 부산 초·중·고생 0.7% 학교폭력 피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8.28 46
398 “6개월 뒤 경기 나빠질 것” 월급쟁이보다 전망 어두운 자영업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30 62
397 [공정거래법 개편안 뜯어보니]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 상장·비상장사 모두 20%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30 71
396 폭염 속 현장노동자 ‘1시간에 15분 휴식’ 지키고 있나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9 127
395 '근로장려금' 334만 가구에 3조 8000억 지원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9 57
394 아미4 행복주택사업, 국유지 매입으로 4년 만에 ‘급물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3 66
393 워라밸 시대 직장인 '문화센터가 있는 삶'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3 88
392 고용 절벽…취업자 증가 5개월째 10만명 안팎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2 59
391 학교 투자는 교육청 몫 ‘방치’…부산, 전국서 가장 인색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2 54
390 끝 안 보이는 '일자리 쇼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2 47
389 20·30대 취준생·직장인 10명중 1명 ‘공무원 시험 준비중’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1 54
388 “이 아름다운 땅에서…” 제주 4·3 유해발굴 9년만에 재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1 47
387 ‘인권 유린’ 형제복지원장 서훈 취소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1 76
» “공간 제공만이 능사 아냐…주민·작가 매개체 있어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1 77
385 "장애인 이동권 넓히려 스마트폰 앱 만들어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11 72
384 워라밸 등 부모 삶의 질 개선 초점, 정책 패러다임 전환…출산율 제고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06 58
383 자녀 8세 이하 땐 임금 삭감 없이 1시간 근무 단축…최장 2년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06 201
382 서울 집값 잡으려다 부산 주택시장 죽일 판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06 4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 2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