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다채롭고 생생한 사회복지 트렌드를 제안합니다.
Atachment
첨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여기는 기적을 일으키는 정류장, 평화의마을입니다.

 

제주 방언 중에 '괸당'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친족 같은 관계를 뜻합니다. '괸당'이라는 말처럼 편견의 벽을 허물고 장애, 비장애인이 힘을 합쳐 기적을 만드는 이야기를 전하려고 합니다. 장애인이 아닌 장인이 되는 곳. 제주도의 평화의마을을 소개합니다.

 

 

기사1.jpg

 

 

여기는 기적을 일으키는 정류장평화의마을입니다.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에 드물게 오는 750-3번을 타고 50여분 갑니다안내방송이 나옵니다. “여기는 평화의마을입니다.” 이곳에 내리시면 작은 기적을 체험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삶을 바꾼 기적이죠.

 

마음에 들지 않는 것만 있으면 가위로 잘게 찢어 변기에 넣곤 하던 소년이 있었습니다학교에서 왕따 당할 때마다 화장실에 숨어 혼자 했던 강박적인 스트레스 해소법이 습관이 되어버린 것이죠이 소년 때문에 사회복지법인 평화의마을 앞마당엔 포크레인이 들어오곤 했습니다꽉 막힌 하수관을 교체하느라고요붉은악마 단체 반팔티맘에 들지 않는 학용품... 하수구에서 나온 물건들을 가만히 보다가 이귀경 평화의마을 원장한테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아예 자신이 보기 싫은 물건들을 태워버리게 하면 되지 않을까!’

 

소년은 소각장 담당자로 임명되었고그로부터 15년 후 강박적인 특성을 살려서 포장라인에서 어떠한 불량품도 놓치지 않는 꼼꼼한 검수원이 되었습니다.

 

이번엔 전광석화 같은 주먹질 달인 이야기입니다이 소녀는 화가 나면 아무나에게 주먹질을 하고 뛰쳐나가는 습관이 있었습니다그 손이 얼마나 빠른지이 원장도 피하지 못하고 꽤나 맞았다지요발도 빨랐습니다소녀가 뛰쳐나가기 시작하면 같이 일하던 담당 훈련교사가 하던 일을 멈추고 뛰어나가지만 따라잡기가 힘들 정도였지요.

 

그러던 어느 날 이 원장이 제안했습니다. ‘우리 다 같이 이름을 부르자!’ 그날부터 동료들은 소녀가 뛰쳐나갈 때마다 손바닥을 입에 모아 다 같이 소리쳤습니다. “소녀야돌아와~!돌아와~소녀야~.” 그로부터 17년 후 소녀는 평화의마을에서 최고의 야무지고 안정된 직원이 되었습니다.

 

사회적기업이기도 한 평화의마을에는 이 소녀소년 같이 조금은 남다른 직원 26명이 일하고 있습니다평화의마을은 수제소시지 명가이자 제주 사회적기업 1호로 언론과 지역사회에서 꽤 유명하다고 합니다동네 버스 정거장 이름이 평화의마을로 붙여질 정도이니까요

 

 

편견을 딛고 최고 품질의 소시지로 인정받기까지...

 

이곳에서 만드는 수제소시지 브랜드 제주맘은 국내 최고급호텔 뷔페 메뉴로 납품되는 맛과 품질을 자랑합니다홍콩으로도 수출되고 있고요. 2013년엔 육가공계의 올림픽이라 할 만한 국제육가공박람회(IFFA)에서 금메달을 무려 6개나 받는 성과를 이뤘습니다이러한 성과를 내기까지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습니다처음에는 장애인이 만들었다고품질을 믿을 수 있겠어?’ 라는 편견이 있었다고도 해요하지만 이들은 철저히 실력으로 시장을 개척했습니다.

 

기사2.jpg

이귀경 평화의마을 원장의 소시지에 대한 열정은 독일의 'Die Zeit' 매거진에 소개되었다. 

 

이렇듯 평화의마을은 17여년 남짓한 세월 동안 장애인 직원과 함께 천천히 성장하면서 이 동네의 대표 브랜드가 되었습니다부산 출신인 이귀경 원장은 제주 장애인과 가족들한테는 제주말로 괸당’ 즉 친족처럼 서로 사랑하는 관계가 됐지요심각하게 시작해 웃음으로 끝나는 이들의 사연은 충청도 어느 시골 마을에서 만난 어느 아이에서부터 비롯합니다.

 

 

고통 줄이는 일 하겠다” “장애인 직업 재활시키겠다” 사명으로 모여

 

이귀경 평화의마을 원장(58)이 스무 살 무렵 1만여 원을 들고 배낭여행을 떠났습니다. 어느 날 점심을 얻어먹을 요량으로 앉아 있던 예배당으로 예닐곱살 먹은 아이가 다가왔지요벽을 더듬으며 한 걸음한 걸음 걷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아이의 고통이 전해져오는 것 같았습니다그 때 누군가 이 아이는 뇌성마비에 시각장애가 있다고 말했어요.

 

저도 모르게 오열하고 말았어요신이 있다면 왜 저렇게 작은 생명에게 이 아름다운 세상을 볼 수 있는 자유도 허락하지 않았을까, 어떠한 이유에서 이러한 생명을 창조하셨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삶을 보듬어 안아 주는 일은 내가 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그때 처음 본 저 아이 같은 사람들을 위해 살겠다고 결심했어요.”

 

이 원장은 소록도병원 간호사를 거쳐 거제도에서 특수학교양호교사로 일하다 지금은 남편이 된 남시영 평화의마을 이사장을 만났습니다장애인 직업 재활 시설이 적은 제주로 온 건 2000. ‘내 자식은 직업 재활을 할 수 없다는 부모들을 돌아가신 후를 생각하라며 설득해 한 명씩 훈련생을 모았어요제빵 훈련 등 여러 시행착오 끝에 고승철 공장장, 김덕윤 직업재활팀장정선열 운영지원팀장 등 지금의 주축 멤버가 모였습니다.

 

우리 작업장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은 없어요다만 서로의 역량에 맞는 작업을 하면서 하나의 소시지를 만들어내는 동료들이 있을 뿐이죠.” - 입사 12년차 고승철 공장장

 

장애인을 세금의 수혜자에서 세금 기여자로 바꾸는 일을 누군가 해야 하지 않을까요?” 

입사 11년차 김덕윤 팀장

 

이 원장은 장애인 직원들에 대해 말할 때 기능이 약하다라고 표현합니다어떤 기능이 남보다 조금 약한 것일뿐 그게 장애는 아니라는 뜻이지요그 기능 누군가 다른 사람들이 잡은 손을 놓지 않고 이끌면 언젠가 다른 무언가의 기능으로 발전합니다채소밭에 물 주라 하면 비 오는 날에도 나가 물 뿌리는 답답한 성격은 해썹 작업장에서는 청결안전의 원칙을 누구보다 잘 준수하게 해주는 성실성이 되지요.

 

“ 비록 어떤 기능이 남보다 약한 사람이라 해도 자신이 더 발전하기를 바라고 누군가 사랑할 사람을 만나고 싶어 하는 마음은 결코 뒤처지지 않습니다다만 그걸 발현할 기회를 얻기가 남보다 어려울 뿐이지요.”

 - 이귀경 평화의마을 원장 

 

기사3.png

평화의마을 안에서 장애는 각자 개인이 가진 개성이 된다. 

최고의 소시지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고 소시지장인이 되고자 노력한다.

 

 

 

 

이 원장은 언젠가는 평화의마을 사람들이 더 사랑을 나눌 가족 그리고 더 좋은 기회를 찾아 떠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시집 장가 들 가란 말이지!’ 사랑의 작대기까지 연결해주면서 말이죠.

 

내가 싫어 나를 바꾸고 싶을 때삶이 팍팍해 변화를 꿈꾸게 될 땐 제주 어딘가에 있는 평화의마을이라는 정류장을 상상해보세요이른 봄부터 씨앗 뿌리고매실 거두며직접 간장 담가 익기를 기다려 소시지에 넣고 발효시키며 느릿느릿 자신의 삶을 바꾸고 있는흔히 우리가 장애인이라 부르는 각자 독특한 개성을 가진 장인들을 생각해보세요그들도 할 수 있다면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글. 박재하 이로운넷 에디터

취재. 이경숙 이로운넷 대표 에디터

 

사진. 평화의마을 제공, 이경숙 이로운넷 대표 에디터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 Feature [사회공헌이야기] 공헌을 모르면 공헌스쿨♪ - 기업의 사회적책임 경영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1 119
90 Feature 감정을 지배하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0 146
89 Feature 예비사회적기업 '에이드런'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155
88 Feature 지역민들 곁애(愛)서 삶을 테라피하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140
87 도서 『오베라는 남자』 - 저자 프레드릭 배크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127
86 사회적 현황 당신의 자존감은 왜 높아지지 않을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108
85 사회적 현황 상대적 빈곤율에 대하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170
84 사회적 현황 삶의 기본을 박탈하는 사회 ‘나, 다니엘 블레이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165
83 사회적 현황 아동 노예노동을 멈추게 한 사진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143
82 사회적 현황 1인 가구 공동체는 어떠한 모습일까요? '노잉커뮤니케이션'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4 174
81 도서 『엄마의 자존감 공부』 - 저자 김미경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124
80 Feature 평화교육으로 폭력이 사라지는 신기한 경험.. ‘피스모모’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9 122
79 Feature 황교익도 반한 생선 ‘박대’를 아십니까? - 전통식품 계승하고 취약계층 일자리도 만드는 사랑海 ‘황금박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140
78 도서 『신경 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 저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8 154
» Feature 여기는 기적을 일으키는 정류장, 평화의마을입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0 121
76 Feature “당신에게 모든 소리를 보여드릴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114
75 Feature 당신이 우울증에 관해 아는 모든 것이 잘못되었다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3 90
74 Feature 정년없는 직장.. 100살 직원의 탄생을 기다립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9 125
73 Feature 독박육아는 그만, 함께 키우는 ‘해와달’ 공동육아 사회적 협동조합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7 123
72 사회적 현황 대한민국의 아빠, 스웨덴의 파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6 13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