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다채롭고 생생한 사회복지 트렌드를 제안합니다.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예비사회적기업 '에이드런' 이야기

"거꾸로 행성에선 빵점이 최고예요"... 대화형 미술수업으로 보육원 아이들 자존감↑ 아이들 대화에서 영감→상품 구상 · 아이들 그림 상품화해 기부하기도

 

기사1.png

 

에이드런의 미술 수업은 '그리기'보다 '이야기하기'에 더 중점을 둡니다. 서울 은평천사원에는 한 달에 한 번 특별한 손님이 찾아오는데요. 에이드런 미술 선생님입니다. 미술시간이지만 아이들은 크레파스를 쥐고 물감을 짜는 손보다 입이 더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이 재밌습니다.

 

"어떤 행성을 만들고 싶니?"

"거꾸로 행성이오. 거꾸로 행성에서는 다 거꾸로에요. 빵점이 제일 좋은거에요."

아이들의 그림 속엔 돌고래가 하늘을 날고 바다에 꽃이 핍니다. 순수함을 잃어버린, 세상을 너무 알아버린 어른들의 세계애선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이야기들이지요. 

"어쩜 저런 말들을···"

그 말들은 고스란히 말 수첩에 기록됩니다. 아이들의 이야기는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불러일으키지요. 디자인 세계에서 영감이란 모든 일의 시작입니다, 이야기는 패턴으로 형상화되고 제품에 입혀져 판매됩니다.

 

기사2.jpg

보육원 아이들의 이야기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햇님맞이색 지갑

 

"이쁜데 취지까지 좋아"

 

예비사회적기업 에이드런은 아동 양육시설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에게 이야기하는 미술시간을 선물하고 그 이야기가 담긴 디자인 상품을 제작해 팝니다. 수익금의 일부는 다시 아이들의 미술수업으로 돌아갑니다.

 

기사5.jpg

제품명 : '나는커서 체리나무가 될거야' 카드지갑

 

'나는 커서 체리나무가 될거야'

'차가운 꽃이 피었어요.'

'햇님맞이색' 등..

아이들을 응원하는 대화형 미술 수업

 

6살에서 9살까지의 꼬마들은 대화형 미술교육 시간은 '오늘은 에이드런 하는 날'이라고 부릅니다. 이 날은 그 어느 때보다 수다쟁이가 되지요.

 

기사6.png

아이들은 미술 수업시간을 에이드런 하는 날이라고 부른다.

 

"아이들을 만나보면 외부인을 반겨줄 줄 알고 밝고 맑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편견을 갖고 있어요. 그저 불쌍한 아이, 도와주어야 하는 아이들로 쳐다보는 시선이 있지요. 그 시선을 거두게 하고 싶었어요. 그들도 보통의 아이들과 똑같은 아이들이란걸요. 모든 아이들이 존중받는 세상이 우리가 꿈꾸는 세상입니다."-최재은 공동대표

 

최 대표는 "미술엔 정답이 없다"며 절대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에 아이들이 뭘 그리든 아무것도 그리지 않아도 지지해주고 응원해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기사7.jpg

제품마다 그 제품이 탄생하게 배경을 적은 안내장과 메모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패턴카드가 곁들여진다.

 

에이드런이 팝업 스튜디오로 임시 활용하고 있는 공공그라운드 지하 1층 벽면에는 아이들의 보석 같은 이야기들이 수놓아져있습니다. 

 

입시 학원 동기생에서 공동대표로

 

에이드런 활동은 미술교육과 디자인으로 크게 양분화돼있습니다. 미술교육연구소는 최재은 대표가 디자인 쪽은 김지민 대표가 총괄합니다. 미대 진학을 준비 중이던 김지민, 최재은 두 대표는 2011년 홍대 앞 입시학원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대학 진학 후 서로 각자의 삶을 살았지만 둘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봉사라는 공통분모입니다.

 

기사8.jpg

최재은(좌), 김지민(우) 에이드런 공동대표

 

"청소하기, 설거지 해주기 등의 봉사보다는 저희의 전공을 살려 아이들의 정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를 해보자는 것이 에이드런의 시작입니다."-김지민 대표

 

에이드런은 서울 은평천사원과 용산구의 영락보린원 등 2곳에 매달 한 번씩 수업을 진행합니다. 벌써 2년이 넘었지요. 한터라는 탈북민 시설의 아이들과 1년 동안 수업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전체 진행은 전문예술강사가 이끌고 봉사자들이 아이들을 일대일로 지도합니다. 김 대표는 "초등부와 유치부로 나뉘는데 10살이 되면 졸업을 하는 형식을 취한다"고 설명합니다.

 

기사9.png

 

"정서적으로 한번 불리 상처를 겪었던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라 무조건 지지해주는 시간입니다. 3한년이 되면 아이들에게 '그만두는 것'이 아니라 '졸합하는 거야'라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거죠. 우리의 목표는 지속성이지 대상 확장이 아닙니다."

 

아이가 아이를 돕는 경험으로 자부심 고취

 

에이드런은 보육원 아이들이 다른 아이들을 돕는 캠페인을 3차례 진행했습니다. 첫 캠페인은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상품을 만들고 판매 수익금을 아프리카 우간다 아이들에게 기부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소아암 아이들의 치료비로 전달됐습니다.

 

기사9-1.jpg

운동화에 수놓아진 아이들 그림.

이 운동화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목표액의 500%를 초과 달성했고 수익금은 아이들의 이름으로 기부됐다.

 

"보육원 아이들에게 '넌 도움만 받는 존재가 아니다'라는 걸 인식시켜주고 싶었어요."

이 아이디어는 서울시 사회적경제 아이디어대회 위키서울에 선정됐고 에이드런이 사회적기업의 길로 들어서는 계기가 됐습니다.

 

기사9-2.jpg

에이드런은 공공그라운드 지하 1층에 임시 팝업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다른 아이들을 돕는 경험은 아이들의 마음속에 어떻게 남아있을까요. 지난 연말 30여 명의 어린이들이 백혈병어린이재단으로부터 착한 어린이 상장을 받았습니다. 상장을 전달받은 아이들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선생님에게 질문 세례를 쏟아냅니다.

 

"선생님, 제가 누구한테 도움을 줬어요?"

"그 애 이름은요?"

"그 애는 어디가 아파요?"

"제가 어떻게 도와준 거예요?"

선생님은 "병원에 있는 아이들이 너희들의 도움으로 치료를 잘 받아 빨리 나을 수 있게 될 거야"라는 답을 합니다. 아이들은 뿌듯해하며 어깨를 으쓱거렸지요.

에이드런은 보다 많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올해에는 한 달에 한 개씩 새로운 패턴을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기사9-3.jpg

에이드런이 제작한 가방과 파우치

 

"아이들을 만나고 오면 긍정의 마음이 생겨요. 우리가 긍정의 마음을 심어주는 게 아니라 아이들이 우리한테 심어줍니다."

벽에 걸린 한 아이의 이야기가 두 사람의 마음을 대변해주고 있었습니다.

 

"바람 드래곤, 물 드래곤, 용암 드래곤, 그런데 바다 위의 화산이 폭발했어요."

"어! 화산이 폭발해서 바람 드래곤의 꼬리에 닿았네?-선생님"

"괜찮아요. 여기서는 아무도 안 죽어요. 여기는 꿈과 희망의 세계거든요."

 

에이드런: withadren.com

 

글. 백선기 이로운넷 책임에디터
사진제공. 에이드런

 

출처 : 이로운넷

원문보기 : http://www.eroun.net/71139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평균 나이 70세...노인 일자리 새 장 연 ‘노원실버협동조합’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23 9
93 Feature 재치 있는 한글폰트 디자인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21 21
92 사회적 현황 ‘건축계 노벨상’ 프리츠커상, 공동체·인간성 회복에 눈돌리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4 33
91 사회적 현황 ‘부탄’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의 비밀을 찾아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1 35
90 Feature 감정을 지배하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0 31
» Feature 예비사회적기업 '에이드런'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47
88 Feature 지역민들 곁애(愛)서 삶을 테라피하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57
87 도서 『오베라는 남자』 - 저자 프레드릭 배크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56
86 사회적 현황 당신의 자존감은 왜 높아지지 않을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48
85 사회적 현황 상대적 빈곤율에 대하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92
84 사회적 현황 삶의 기본을 박탈하는 사회 ‘나, 다니엘 블레이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80
83 사회적 현황 아동 노예노동을 멈추게 한 사진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4
82 사회적 현황 1인 가구 공동체는 어떠한 모습일까요? '노잉커뮤니케이션'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4 80
81 도서 『엄마의 자존감 공부』 - 저자 김미경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72
80 Feature 평화교육으로 폭력이 사라지는 신기한 경험.. ‘피스모모’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9 65
79 Feature 황교익도 반한 생선 ‘박대’를 아십니까? - 전통식품 계승하고 취약계층 일자리도 만드는 사랑海 ‘황금박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62
78 도서 『신경 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 저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8 73
77 Feature 여기는 기적을 일으키는 정류장, 평화의마을입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0 63
76 Feature “당신에게 모든 소리를 보여드릴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61
75 Feature 당신이 우울증에 관해 아는 모든 것이 잘못되었다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3 5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