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주요 이슈, 현안들에 대해 논의하고 협업하는 게시판입니다.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끄적끄적.png

 

 협의회 복지사업팀의 '사회이슈' 모닝스터디

earth-1023859_1920.jpg

 

2020.09.14.(월)

지구의 이상기후, 우리나라만 이래요?

 

 

어느 기사에서, 지구와 코로나의 예선전 이후, 코로나와는 비교가 안 될만큼 큰 덩치의 '기후변화'가 그 다음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라는 글을 보고 충격에 말잇못했습니다. 그냥 웃자고 혹은 겁주자고 하는 소리가 아니라 진짜 우리 코 앞에 당면한 문제라는 걸 절감했기 때문이죠. 

 

코로나19를 제외하고라도 지난 몇 년 간 우리나라의 이상기후 현상은 살다살다 처음 겪는 일 투성이였습니다. 벽이 무너질 정도의 지진, 꺼지지 않는 산불, 한달이 넘게 이어진 비, 역대급인데다 시간차 공격 들어오는 태풍 등등. 정말이지 재난영화에 나왔을 법한 일들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지금, 솔직히 저는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우리 팀원들과 우리나라 말고 다른나라는 어떤지 얘기해봤습니다. 

1. 미국 서부 콜로라도주에서는 사흘간 38도가 넘는 폭염에 시달리다가 하룻밤 사이 36도가 떨어져 눈이내렸답니다. 

2. 미국 서부 해안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은 남한 면적의 5분의 1을 태우고 그 연기로 주민들은 집에서도 마스크를 썼다죠. 

3. 호주에서 일어난 산불은 장장 6개월동안 이어졌죠. 

4. 시베리아에서는 온난화로 영구동토층이 녹아 깊이 50m의 싱크홀이 생겼습니다. 

5. 그린란드에서는 맨해턴 2배 크기의 빙붕이 분리되었다네요. 

 

티핑포인트.

어떠한 현상이 서서히 진행되다가 작은 요인으로 한순간 폭발하는 것을 말합니다. 

전문가들은 지구 환경의 티핑포인트를 2030년 또는  2035년으로 보는데요. 

150년 남은 게 아니라 길게 봐야 15년 남았습니다. 

이때까지 지구를 방치했다간.. 정말 폭발합니다..

 

아주 손놓고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서울시에서는 2035년까지 여과기를 장착하지 않은 가솔린/디젤 사용 차량은 서울시내 출입금지!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정책들의 입법화 진행단계!

플라스틱을 자연분해하는 기술의 개발! 등등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학자는 말합니다. 

탄소를, 플라스틱을, 줄이는 노력이 아니라, 모든 것을 멈추는 것이 답이다!라고 말입니다. 

 

지구가 위험단계에 이르렀다는 건 어릴 때부터 계속 들어왔던 건데...

그동안 뭘했을까요 ㅠ

참 미안하네요 ㅠㅠ

 

그래서 작은 우리의 노력들을 함께 나눠봤습니다. 

.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대신 텀블러 사용하기

. 주위 사람들한테 잔소리해서 환경보호 실천하기

. 미니멀 라이프 도전하기

. 재활용가능하도록 분리수거하기

. 플라스틱 많이 나오는 배달음식 줄이고 집밥 해먹기

 

이런 게 뭐 얼마나 큰 도움이 되겠냐구요?

적어도 최소한 내가 지나간 길은 깨끗할테니까요. 

여러분도 같이 합시다 !!

그럼 적어도 우리가 지나간 길들은  깨끗할겁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정책 2018년 청년복지정책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09 2310
82 홍보 2016 서울 홍당모 캠프 - 'PR에 소통을 싣고' 참여후기 3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8.17 1853
81 홍보 부산 홍보담당 사회복지사들이 생각하는 '홍보의 핵심'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5.23 1488
80 홍보 <‘월간, 홍·홍·홍’ 1회차 논의자료> 부산홍보담당자가 논의한 홍보기획, 인권·이미지, 지역홍보에는 어떤 게 있을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7.24 1344
79 홍보 <‘월간, 홍·홍·홍’ 5회차 논의자료> 부산사회복지홍보담당자가 논의한 기관별 홍보논의 어떤 논의내용이 나왔을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12.27 1308
78 홍보 초록이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25 1156
77 홍보 <‘월간, 홍·홍·홍’ 3회차 논의자료> 부산홍보담당자가 논의한 홍보매체! 어떤 내용이 있을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10.26 1139
76 홍보 2018 부산지역 홍보 담당 사회복지사 역량강화 네트워크 사업 '홈 커밍데이' 2회차 모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06 1094
75 홍보 부산 홍보 담당자 개인인터뷰 모음 (2016년 부산 홍당모캠프) - 16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1.17 1058
74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열두번째. 장애를 가진 민호씨 이야기 - "마지막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12 1047
73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열한번째. 혼자 사는 할머니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11 1047
72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여덟번째. 47세 가장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08 1034
71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열번째. 퇴직한 두 아들의 아버지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10 969
70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아홉번째. 55세 치킨집 사장님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09 950
69 홍보 2016 부산 홍당모 캠프 - 개인 홍보물과 사전 인터뷰 영상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11.09 897
68 홍보 혁이의 그림일기 속 일상의 복지, 함꼐 찾아볼까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7.25 869
67 홍보 당신의 사회복지는 무엇인가요? - 2탄 1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7.19 818
66 홍보 <7월의 캠페인> 부산시 사회복지 조례 ·정책을 부탁해! - 2탄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7.19 815
65 홍보 당신의 사회복지는 무엇인가요? 1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7.07.18 788
64 정책 <할 만큼 한 당신을 위한 카드뉴스> 일곱번째. 첫 출산을 앞둔 엄마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6.04.07 6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