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주요 이슈, 현안들에 대해 논의하고 협업하는 게시판입니다.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끄적끄적.png

 협의회 복지사업팀의 '사회이슈' 모닝스터디

 

michael-hardy-hLbi5hve5Yc-unsplash.jpg

 

 

 2020. 10. 05.(월)

이번주 이슈 : 반려동물을 대하는 우리들의 자세

 

 

 

사회가 고도로 발달되고 물질이 풍요로워지면서 인간은 동물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었고 그 동물들은 ‘반려동물’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통계청의 2020년 인구주택 총조사 항목에 반려동물이 신규로 추가될 만큼 우리 주변에는 다양한 이유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죠.

 

그러나 매년 명절등의 긴 연휴가 찾아오면 우리나라에는 많은 반려동물들이 유기됩니다. 연휴동안 자신은 집을 오랫동안 비우고, 그 동안 반려동물을 돌봐줄 사람이 없기 때문인데요. 사실 연휴가 아니더라도 유기동물의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1. 우리들의 태도는 동물들을 정말 ‘반려’동물로 대하고 있을까요?

 

동물을 유기하는 이유는 다양합니다. 순종인 줄 알고 데려왔는데 잡종이더라, 키워봤는데 너무 지랄견이더라, 관리가 너무 어렵다, 말을 듣지 않는다, 어릴 적은 귀여웠는데 지금은 귀엽지 않다 등,,,

 

우리는 변화하는 사회만큼 우리들의 인식이 따라가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았는데요. 길가다가 ‘펫 싼집’ 이라는 전광판이 붙어있고 청소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 냄새가 나는 펫샵을 보게 되면 아직 멀었구나,, 싶습니다. 또 가벼운 마음으로 동물을 사고 다시 버리는 행위가 반복된다는 것만 보아도 갈길을 멀고도 험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2. 개시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우리는 반려동물에 대해 생각하면서 자연스럽게 강아지를 식용하는 우리 문화를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팀원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 돼지도 애완으로 키우지 않나,, 식용과 반려동물로서의 강아지는 다른 의미를 가진다 라는 결론을 도출했습니다.

 

그럼 우리나라의 많은 개시장은 왜 사라져야 했나, 개시장이 사라졌으니 사람들은 보신탕을 먹지 않나? 결론은 아닐 것이다입니다. 하던일을 강제로 하지 못하게 막아버리면 그 일은 음지에서 행해지기 마련입니다.

 

미관상이나 냄새, 불쾌감 조성 등 개시장이 사라져야 하는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무조건 적으로 사라지게 만든 것은 과연 잘한 행동이었을까요? 의문이 남았습니다.

 

 

 

 

정부에서도 반려동물에 대한 정책을 내기 시작했지만 버려지는 동물들에 대한 지원이나 대책은 너무나도 미흡합니다.

 

우리가 선택해서 키우는 만큼 우리가 책임감을 가지고 키우는 연습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입니다. 진돗개의 경우 평생 한 명의 주인만을 바라보는 종이기 때문에 훈련견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합니다. 다르게 설명하면 그 한 명에게 버려졌을 때, 그 진돗개는 더 이상 마음을 의지할 사람이 평생 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한 생명과 함께하고 책임진다는 것은 신중 또 신중해야 하는 일입니다. 절대 쉽게 생각해서는 안됨을 명심해야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이슈나눔 (끄적끄적) 자발적 비혼모, 그 의미와 남겨진 고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1.26 17
86 이슈나눔 (끄적끄적) 제46대 미국 대통령 당선인 '조 바이든', 그는 누구일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1.19 22
85 이슈나눔 (끄적끄적) 택배노동자들의 잇단 과로사, 특수고용직 노동환경에 대한 해결방안은 없을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1.03 28
84 이슈나눔 (끄적끄적) 자유, 자유인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1.02 25
83 이슈나눔 (끄적끄적) 방탄소년단을 중심으로 K-pop을 이야기하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0.30 42
82 이슈나눔 (끄적끄적) 공정경쟁 3법, 겉핥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0.12 39
» 이슈나눔 (끄적끄적) 반려동물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10.07 46
80 이슈나눔 (끄적끄적) 지역화폐의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친 영향!?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9.28 35
79 이슈나눔 (끄적끄적) 사무실 내 CCTV 설치는 인권침해인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9.24 103
78 이슈나눔 (끄적끄적) 지구의 이상기후, 우리나라만 이래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9.15 38
77 이슈나눔 (끄적끄적) 기본소득, 필요할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9.14 29
76 이슈나눔 (끄적끄적) 의사들의 집단행동 '전공의 파업'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8.28 65
75 이슈나눔 (끄적끄적) 다시 위험해진 코로나 19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8.21 59
74 이슈나눔 (끄적끄적) AI로 변화된 일상, 그리고 범죄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8.19 40
73 이슈나눔 (끄적끄적) 다양한 형태의 가족에 대한 인정 '생활동반자법'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31 77
72 이슈나눔 (끄적끄적) ‘8월 14일’은 택배없는 날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29 57
71 이슈나눔 (끄적끄적) ‘전 국민 고용보험’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19 69
70 이슈나눔 [코로나19 관련 사회복지자원봉사 담당자 간담회)]- 자원봉사 담당자 고민 나누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17 155
69 이슈나눔 [중간관리자아카데미-고수편]중간관리자로서의 생각정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17 74
68 이슈나눔 (끄적끄적) 인국공(인천공항공사) 사태. 본질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7.08 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