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일간 방치돼 숨진 2살의 부모, 복지사각지대 조사 대상이었다

 

엄마가 2살 된 아들을 혼자 두고 3일 동안 외출해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 아들의 부모가 복지사각지대 일제조사 대상에 포함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인천 미추홀구의 말을 들어보면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ㄱ(24)씨 가구는 2021년 초 당시 살던 주소를 담당하는 행정복지센터의 ‘복지사각지대 일제조사’ 명단에 포함됐다. ㄱ씨는 지난 1월30일 오후 2시부터 2일 새벽 2시까지 아들 ㄴ(2)군을 인천 미추홀구의 집에 혼자 두고 외출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새벽 3시38분께 ㄱ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ㄴ군 몸에서 시반 등을 확인하고 경찰에 사건을 인계했다.

 

 

복지사각지대 일제조사는 공과금 등을 체납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중앙정부가 복지사각지대 일제조사 결과를 각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하면 행정복지센터는 이 결과를 토대로 각 가구에 복지 제도 등을 안내한다.

 

 

ㄱ씨 가구를 확인한 행정복지센터는 이들에게 여러 차례 복지사각지대 제도 신청 안내문을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ㄱ씨 부부는 복지 제도 신청을 하지 않았다. 미추홀구 쪽은 “ㄱ씨 부부에게 지원된 것은 아동수당, 양육수당이다. 다른 복지 제도 혜택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후 ㄱ씨는 지난해 여름 남편과 별거를 시작하며 다른 동네로 이사했지만 전입신고를 하지 않았다. 전입신고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ㄱ씨가 이사한 행정복지센터에서는 ㄱ씨 모자가 거주한다는 사실도 알지 못했다.

 

 

ㄱ씨는 별거 뒤 별다른 직업 없이 아르바이트하며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ㄴ군을 홀로 두고 외출한 이날에 대해서도 ㄱ씨는 일을 하러 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경찰청 여청수사대 쪽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ㄱ씨가 외출한 이유와 관련해, “카센터에서 일하는 친구가 래핑 작업을 도와달라고 해서 돈을 벌기 위해 나갔다 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조사 과정에서 ㄱ씨는 집에 들어오지 않은 이유와 관련해 “일이 바빠서 늦게 끝났고 모텔을 잡아주면서 다음날에도 일을 도와달라고 했다. 집의 보일러를 높여놨기 때문에 아이가 죽을 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경찰은 ㄱ씨가 일했다는 곳을 찾아 ㄱ씨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조사가 마무리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판단할 계획이다.

 

 

이승욱 기자 seugwookl@hani.co.kr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area/capital/1078121.html?_ga=2.50719338.21821925.1675398803-1327035109.166718367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2편, ‘지역사회통합돌봄’ 시행 4년, 노인 만족도 높아… 급증하는 복지비용 절감 효과도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76
344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1편, 도란도란 하우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97
343 [한겨레] 국민연금 적립금 2041년 1800조원?…‘연못 속 고래’ 어쩌나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63
342 [국제신문] 월급 빼고 다 오르는데…직장인 근로소득세 5년간 69%↑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15 189
341 [부산일보]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온도 100도 달성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50
340 [부산일보] 부산시·유관기관 직원들, 급여 자투리 모아 청소년 자립 지원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94
339 [한겨레] 에너지 빈곤층 실태조사도 없이…‘주먹구구’ 난방비 지원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87
338 [한겨레] 1990년생부터 국민연금 더 내고 못 받게 되나요? [Q&A]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209
337 [한겨레] “국민연금 기금 확충 급해” vs “연금에 국가 재정 쓸 수 있어”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98
» [한겨레] 3일간 방치돼 숨진 2살의 부모, 복지사각지대 조사 대상이었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80
335 [웰페어이슈] “지역별 격차해소와 수준향상을 위해 필요한 것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84
334 [연합뉴스] [오늘은] '한국수어의 날'을 아시나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197
333 [국제신문] 공공요금發 부산 물가 폭등…도시가스 35%, 오징어 31%↑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03 216
332 [국제신문]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30 201
331 [한겨레] 30만원 못 내서…서류상 ‘살아 있는’ 무연고 사망자 302명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30 147
330 [한겨레] 무연고 사망 가파른 증가세, 80%가 배우자 없는 ‘1인 가구’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30 199
329 [한겨레] 아버지 숨진 쪽방서 아들마저…서류상에선 ‘눈감지 못한 부자’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30 198
328 [부산일보] 부산 1인당 근로소득 전국 12위, 중구는 전국 ‘꼴찌’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27 179
327 [국제신문] 마지노선 무너진 부산…작년 11월 출생아 1000명도 안 돼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27 222
326 [보건복지부] 올해 첫 부모급여 1월 25일 지급 예정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1.25 1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8 Next
/ 38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