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는 길마저 쓸쓸…유족 시신인수 거부 4년새 75% 급증

불황 탓 고독사 장례 등 기피…2019년 201명→ 작년 350명

 

 

 

지난달 26일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 한 주택에서 60대 남성 A 씨가 병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장례를 치러야 했으나 20여 년 전 이혼 후 장애를 안고 홀로 살아온 A 씨에게 남은 가족은 고령의 누나뿐이었다. 관할 지자체인 부산진구는 A 씨 누나에게 연락했으나 시신 인수가 어렵다는 대답을 받았다. A 씨의 자녀 역시 25년 전 부모의 이혼 이후 연락이 완전히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부산진구는 A 씨 누나에게서 ‘시신처리 위임서’를 받아 장제의식을 치르고 지정된 산골장에 유해를 뿌렸다.

 

연고자가 있지만 시신 인수를 거부·기피하는 사례가 갈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례 대부분이 고독사로 생을 마감하는데, 가는 길마저 홀로 남겨진 것이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연고자가 있어도 시신 인수를 거부한 ‘무연고 시신’ 수는 350명으로 나타났다. 2019년만 해도 201명에 그쳤으나 2020년 242명, 2021년 277명 등 매년 눈에 띄게 급증했다. 특히 지난해는 전년 대비 73명이나 늘었다.

부산시 노인복지과 관계자는 “매년 기피 사례가 늘고 있는데 코로나 시기를 거치면서 급격히 증가했다”며 “인수를 거부하는 유족은 대부분 경제적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 코로나 시기에 어려운 가정이 더 힘들어진 때문이 아닐까 짐작해 본다. 오랫동안 연락이 단절됐을 때도 인수 거부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시는 올해부터 무연고사망자나 저소득 시민을 위한 공영장례를 실시한다. 인당 80만 원 내에서 빈소와 제례물품을 비롯해 간단한 장례의식을 지원한다. 장례지도사나 지인 친구 등이 장례주관자로 대리 상주가 돼 마지막 길을 지킬 수 있도록 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보기 : http://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230307.2200800153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0 [보건복지부] 알기 쉬운 제6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 안내 new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9 [보건복지부] 장애인이 직접 고른다, 개인예산제 첫 발…최대 7일간 24시간 긴급돌봄 new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8 [시사인] 부산대 배리어 지도 제작하고, 휠체어로 직접 다녀보고 [대학기자상] new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7 [한겨레] 부모도, 아이도 알 수 없는 그 속마음…“대신 말해주고 싶었어요” new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6 [부산일보] “아이 키우기 좋은 동네로” 주민 발의 조례 부산 첫 제정 new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5 [국제신문] 구직 활동 없이 '그냥 쉰' 청년층 50만 명 육박…역대 최대 new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1 0
364 [국제신문] 부산 소아응급환자 이송 평균 1시간 소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0 0
363 [국제신문] 연차휴가 30% 못 쓸 형편인데...정부 근로시간 조정 반발 확산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0 1
362 [국제신문] 男소년범 감호위탁 필요한데…부울경 시설 8년째 하세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9 0
361 [국제신문] 국민소득 한국 8% 급감…대만, 20년만에 추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9 1
360 [한겨레] 당근마켓에 “유통기한 지난 식품 구해요”…고립 청년 SOS였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7 18
» [국제신문] 가는 길마저 쓸쓸…유족 시신인수 거부 4년새 75% 급증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7 10
358 [복지타임즈] 2022년 국민연금 기금운용수익률 –8.22% 기록, 장기 수익률 제고 위해 지속 노력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4
357 [시사인] 지하철 무임승차 논란, ‘진짜’ 노인은 누구인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11
356 [시사인] 실직한 노동자, 왜 건강해졌을까? [삶이 묻고 경제학이 답하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7
355 [한겨레] 주 52시간에서 주 80.5시간 나라로... ‘원없이 일하라’는 정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15
354 [국제신문] 영화숙·재생원 피해자 지원받을 근거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2 8
353 [국제신문] 부산 노숙인 70% “코로나 때 가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8 9
352 [복지타임즈] 복지부, ‘2022년도 사회복지시설 평가 결과’ 발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20
351 [이로운넷] '자살로부터 안전한 사회구현' , 12%인 자살생각률 2026년까지 4.6%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