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다채롭고 생생한 사회복지 트렌드를 제안합니다.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서울 마을기업] ②구로구 ‘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

배꼽빠지는 도서관에서 마음 치유하는 ‘마데카솔 공장’ 됐어요

지역 주민이 공동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공동체 이익을 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해 경제 활동을 하는 마을기업. 현재 서울에는 103개 113,183명의 회원들이 함께하는 마을기업들이 있습니다. 이로운넷은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함께 서울을 훈훈한 공동체로 만들어가는 서울의 마을기업을 소개합니다.

“마음의 상처를 치료한다고 해서 ‘마데카솔 공장’으로도 통해요.”

조하연 대표는 ‘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이하 곁애)’를 이렇게 표현했다. ‘곁애’는 바쁜 일상에서도 곁에 머문 사람들과 문학을 통해 내면적인 소통을 꿈꾼다는 의미에서 지은 이름이다.

‘문학이 지닌 치유와 소통의 힘’이 단체 슬로건인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기사1.jpg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가 지역단체들과 함께 운영하는 커뮤니티 공간 ‘북카페’

 

작은 도서관문화예술협동조합으로 거듭나다

곁애의 모태는 ‘배꼽빠지는도서관’이라는 지역의 작은 도서관이다. 방황하는 청소년기를 보낸 조 대표에게 ‘시’와 ‘도서관’은 마음의 안식처이자 꿈이었다. 꿈은 현실이 되었고, 도서관은 ‘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라는 마을기업으로 2015년 재탄생했다.

그 사이 ‘곁애’의 사업 범위도 넓어졌다. 위기 청소년들을 시로 치유하는 교육사업, 지역의 이야기를 출판하는 ‘동네방네 마을 그림책’, 지역 문화기획, 커뮤니티 공간 ‘북카페’ 운영 등이다.

그 중에서도 ‘시 테라피’는 곁애의 정체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사업이다. 시를 통해 사람의 마음과 감정의 실체를 파악하는 방법을 전파하여 ‘삶 테라피’라고도 부른다. 조 대표는 시가 가진 힘은 생각보다 크다고 얘기한다.

“세상을 등지려던 청소년이 ‘시 테라피’를 통해 시를 쓰고 마음을 다잡아 지금은 어엿한 ‘문학청년’이 되었죠. 다시 세상 밖으로 나오려는 아이들을 보면서 문학이 가지는 치유의 힘을 느껴요.”

웃지마 -박수빈-

나에게는 빛이 없구나.
도움을 주는 빛이 없구나.
환한 빛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주 캄캄한 것도 아닌
지금 여기 내가 빠진 절망
어둠속으로 들어가고 마는 나를 보며
나는 자꾸 절망한다.
내게 손 내밀지 않는
세상에 욕 하려고


시를 쓴다.

-그토록 시리즈1 “이기미칫나” 중-

곁애는 지금도 구로경찰서와 함께 위기 청소년들을 문화예술로 치유하는 일을 돕고 있다.

기사2.jpg

지역의 이야기로 소통의 창구를 열다

곁애가 문학적 치유와 더불어 관심을 기울이는 또 다른 일은 ‘지역 내 세대 간 소통’이다.

“구로에서 ‘어린이 기자교실’을 하면서 구로시장으로 취재 갔던 아이들이 부모에게 시장을 왜 이용해야 하는지 설득하는 과정을 보면서 아이들의 시선이 변하면 부모들의 의식도 변한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기사3.jpg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는 지역 내 세대 간 소통을 중요시 한다.

그 과정에서 탄생한 것이 바로 구로마을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낸 ‘동네방네 마을 그림책’ 시리즈다. 28년 간 동네를 지켜온 생산가게 맏딸 소영이의 유년 시절 이야기, 항동 철길의 간이역 역장 이야기 등 소재도,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이도 모두 지역 주민들이다. 조 대표는 “젊은이들이 마을의 오래된 것을 기록하는 과정에서 마을과 이웃, 그리고 세대 간의 소통을 이뤄낼 수 있었으면 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서울의 구석구석을 그림책 연극으로 둘러보는 마을여행도 시도 중이다.

기사4.jpg구로마을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낸 ‘동네방네 마을 그림책’ 시리즈

 

 진짜’ 마을기업을 꿈꾸다

곁애가 하는 일들은 하나같이 ‘마을기업’이라는 이름과 잘 어울린다. 마을기업이 지원금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자신의 정체성을 담는 그릇이라 늘 생각하기 때문이다.

“마을기업에 선정되고 지원 받으면서 곁애만이 할 수 있는 소신 있는 지역사업들을 많이 펼칠 수 있었어요. 비즈니스보다는 공동체성을 더 강조하는 ‘마을기업’이 우리에게 딱 맞는 것 같아요.”

‘진짜’ 마을기업을 꿈꾸는 조 대표는 오늘도 꿈을 꾼다. 척박한 환경에서 겪은 상처를 예술이라는 연고로 치유하는 마을기업으로 남는 것을. 바로 지역민들 곁애(愛)서 말이다.

 

 글. 라현윤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문화예술협동조합 곁애

출처 : 이로운넷

원문보기 : http://www.eroun.net/71229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평균 나이 70세...노인 일자리 새 장 연 ‘노원실버협동조합’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23 9
93 Feature 재치 있는 한글폰트 디자인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21 21
92 사회적 현황 ‘건축계 노벨상’ 프리츠커상, 공동체·인간성 회복에 눈돌리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4 33
91 사회적 현황 ‘부탄’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의 비밀을 찾아서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1 35
90 Feature 감정을 지배하라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10 31
89 Feature 예비사회적기업 '에이드런' 이야기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8 47
» Feature 지역민들 곁애(愛)서 삶을 테라피하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5.03 57
87 도서 『오베라는 남자』 - 저자 프레드릭 배크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6 56
86 사회적 현황 당신의 자존감은 왜 높아지지 않을까?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25 48
85 사회적 현황 상대적 빈곤율에 대하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9 92
84 사회적 현황 삶의 기본을 박탈하는 사회 ‘나, 다니엘 블레이크’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10 80
83 사회적 현황 아동 노예노동을 멈추게 한 사진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5 64
82 사회적 현황 1인 가구 공동체는 어떠한 모습일까요? '노잉커뮤니케이션'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4.04 80
81 도서 『엄마의 자존감 공부』 - 저자 김미경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27 72
80 Feature 평화교육으로 폭력이 사라지는 신기한 경험.. ‘피스모모’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9 65
79 Feature 황교익도 반한 생선 ‘박대’를 아십니까? - 전통식품 계승하고 취약계층 일자리도 만드는 사랑海 ‘황금박대’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3.05 62
78 도서 『신경 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 저자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8 73
77 Feature 여기는 기적을 일으키는 정류장, 평화의마을입니다.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20 63
76 Feature “당신에게 모든 소리를 보여드릴게요”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9 61
75 Feature 당신이 우울증에 관해 아는 모든 것이 잘못되었다면? file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18.02.13 5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관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