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협의회 유튜브
subtitle
부산의 사회복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와 관련된 주요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지역사회통합돌봄’ 시행 4년, 노인 만족도 높아… 급증하는 복지비용 절감 효과도

 

원문보기 : 

‘지역사회통합돌봄’ 시행 4년, 노인 만족도 높아… 급증하는 복지비용 절감 효과도[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②] - 부산일보 (busan.com)

 

골목빨래방·사랑방·공유주택… 이웃이 ‘복지 틈새’ 메웠다[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②] - 부산일보 (busan.com)

 

 

 

노인 공공 공유주택 ‘도란도란하우스’, 골목빨래방 ‘누구나 때가 있다’, 방문 의료서비스. 모두 지역사회통합돌봄 사업의 결과물이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6월부터 부산 부산진구 등 16개 전국 기초지자체에서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정부는 2026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사회통합돌봄을 국정과제로 선정했고, 단계별로 2019~22년 선도사업 실시 이후 2023~25년 기반 구축을 거쳐 2026년부터 전국적으로 커뮤니티 케어를 보편적으로 실시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설정했다.

사업 핵심은 돌봄이 필요한 주민이 살던 곳에서 욕구에 맞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받으며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노인 인구가 증가하면서 다양한 돌봄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데 대비한다는 취지다.

 

부산에서는 부산진구와 북구가 시범사업 대상에 선정됐다. 부산진구에서는 도란도란하우스와 같은 주거모델을 중심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 식사영양관리사업, 골목빨래방 사업 등을 진행했다. 북구에서도 노인 공유주택 도담하우스를 운영하고 방문형 약물관리, 어르신 일시 보호 서비스 등이 진행됐다.

‘살던 곳에서 마지막 여생을’. 지역사회통합돌봄은 노인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기 위해 시작됐다.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서는 노인 중 57.6%가 ‘거동이 불편해도 살던 곳에서 살고 싶다’고 답했다. 지역사회통합돌봄의 최종 목표도 살던 지역사회에서 주택, 건강관리, 돌봄, 요양서비스 등의 일상생활을 지원받을 수 있는 지역사회 통합돌봄망 구축에 뒀다.

시행 4년 차에 이른 지역사회통합돌봄 정책을 두고 현장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지난해 부산복지개발원이 지역사회통합돌봄 서비스를 경험한 부산 16개 구·군의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통합돌봄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평균 84점이었다.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제공된다면 시설이 아닌 집에서 생활이 가능하다’는 응답자도 79%에 달했다.

 

 

한지나 신라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부산은 초고령사회에 가장 먼저 진입한 대도시인데, 분절적인 노인 돌봄 시스템으로 사각지대가 점점 넓어지고 있다”며 “급격히 늘어나는 복지 비용 절감을 위해서라도 통합 돌봄 서비스를 지향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 [국제신문] 부산 소아응급환자 이송 평균 1시간 소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0 170
363 [국제신문] 연차휴가 30% 못 쓸 형편인데...정부 근로시간 조정 반발 확산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20 108
362 [국제신문] 男소년범 감호위탁 필요한데…부울경 시설 8년째 하세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9 169
361 [국제신문] 국민소득 한국 8% 급감…대만, 20년만에 추월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9 150
360 [한겨레] 당근마켓에 “유통기한 지난 식품 구해요”…고립 청년 SOS였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7 147
359 [국제신문] 가는 길마저 쓸쓸…유족 시신인수 거부 4년새 75% 급증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7 187
358 [복지타임즈] 2022년 국민연금 기금운용수익률 –8.22% 기록, 장기 수익률 제고 위해 지속 노력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175
357 [시사인] 지하철 무임승차 논란, ‘진짜’ 노인은 누구인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161
356 [시사인] 실직한 노동자, 왜 건강해졌을까? [삶이 묻고 경제학이 답하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152
355 [한겨레] 주 52시간에서 주 80.5시간 나라로... ‘원없이 일하라’는 정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6 204
354 [국제신문] 영화숙·재생원 피해자 지원받을 근거 만든다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3.02 194
353 [국제신문] 부산 노숙인 70% “코로나 때 가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8 156
352 [복지타임즈] 복지부, ‘2022년도 사회복지시설 평가 결과’ 발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79
351 [이로운넷] '자살로부터 안전한 사회구현' , 12%인 자살생각률 2026년까지 4.6%로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68
350 [이로운넷] 지난해 4분기 실질소득 –1.1%, 2016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21
349 [이로운넷] 주관적인 삶의 만족도, OECD 41개국 중 35위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58
348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5편, “지자체 개별 복지 서비스 넘어 공적 서비스 연계 ‘복지개혁’ 서둘러야”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36
347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4편, "하다 마는 사업 대신 기존 복지서비스와 연계 지속 추진해야”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21
346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3편, ‘오락가락’ 정책에 노인들 ‘희망 고문’… 지자체, 줄줄이 사업 축소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40
» [부산일보] 황혼에 만난 마지막 가족 시리즈 - 2편, ‘지역사회통합돌봄’ 시행 4년, 노인 만족도 높아… 급증하는 복지비용 절감 효과도 부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3.02.24 1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5 Next
/ 35
관련배너